2019.08.05 (월)

  • 맑음동두천 32.2℃
  • 구름많음강릉 28.9℃
  • 맑음서울 34.2℃
  • 맑음대전 33.7℃
  • 구름많음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32.2℃
  • 구름많음부산 29.4℃
  • 맑음고창 29.7℃
  • 구름조금제주 29.6℃
  • 맑음강화 32.4℃
  • 구름조금보은 33.1℃
  • 구름조금금산 31.4℃
  • 구름조금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30.1℃
  • 흐림거제 29.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문 대통령 “남북 평화경제 실현되면 日 단숨에 따라잡아”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日,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 막을 수 없다”

[한국방송/문종덕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오히려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해 정부와 기업, 국민이 한마음으로 대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번 일을 겪으며 우리는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일본경제가 우리경제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규모와 내수시장으로, 남북간의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경제의 우위를 따라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문 대통령은 “일본은 경제력 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에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다짐을 새롭게 하면서도 민주인권의 가치를 가장 소중히 여기며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 평화와 협력의 질서를 일관되게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질서를 주도적으로 개척하며 국제무대에서 공존, 공영과 호혜협력의 정신을 올곧게 실천해 나갈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인류보편의 가치와 국제규범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 전문.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해 정부와 기업과 국민이 한마음으로 대응해주고 계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우리는 이번 일을 냉정하게 우리 자신을 돌아보고 대한민국을 새롭게 도약시키는 계기로 삼아야 합니다.

일본의 무역보복을 극복하는 데에만 그치지 않고 일본 경제 넘어설 더 큰 안목과 비상한 각오가 필요합니다.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 높이는 것과 함께 경제 전반의 활력을 되살리는 폭넓은 경제정책을 병행해 나아가야 하겠습니다.

당장 이번 추경에 이어 내년도 예산 편성에서부터 그와 같은 정부의 정책의지를 충분하게 반영해주기 바랍니다.

또한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장점인 역동성을 되살리고 더욱 키워야 합니다.

이미 우리나라는 세계 수준의 최고 정보통신기술을 갖춘 IT강국이며 혁신역량에 있어서도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제2 벤처 붐 조성으로 혁신창업에 가속도가 붙고 있고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를 이뤄냈습니다.

우리가 미래 먹거리로 삼은 시스템반도체, 전기차와 수소차,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분야도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으로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을 통해 수출입을 다변화하는 등 우리의 경제 영역도 빠르게 넓어지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혁신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우리경제의 외연을 넓히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믿습니다.

일본은 결코 우리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습니다. 
오히려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입니다.

이번 일을 겪으면서 우리는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일본경제가 우리경제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규모와 내수시장입니다.

남북간의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경제의 우위를 따라 잡을 수 있습니다.

평화경제는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에 굴곡 있다 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 할 일이 아닙니다. 긴 세월의 대립과 불신이 있었던 만큼 끈질길 의지를 가지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아가야 가능한 일입니다.

평화경제야 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는 확신을 가지고 남과 북이 함께 노력해 나갈 때 비핵화와 함께하는 한반도의 평화와 그 토대 위에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일본 정부는 그간 아픈 과거를 딛고 호혜·협력적 한일관계를 발전시켜온 양 국민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 일본이라는 비판도 일본정부가 스스로 만들고 있습니다. 일본이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것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도 매우 큽니다. 일본은 경제력 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다짐을 새롭게 하면서도 민주인권의 가치를 가장 소중히 여기며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 평화와 협력의 질서를 일관되게 추구할 것입니다.

한반도 평화질서를 주도적으로 개척하며 국제무대에서 공존, 공영과 호혜협력의 정신을 올곧게 실천해 나갈 것입니다.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인류보편의 가치와 국제규범을 지켜나갈 것입니다.

대한민국은 도덕적 우위를 바탕으로 성숙한 민주주의 위에 평화국가와 문화강국의 위상을 드높이고 경제강국으로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갈 것입니다.

우리정부는 담대한 목표와 역사적 소명의식을 가지고 임하겠습니다.

국민들께서도 자부심과 자신감을 가지고 승리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는데 함께 해주시기 바랍니다. 


배너

문 대통령 “남북 평화경제 실현되면 日 단숨에 따라잡아”
[한국방송/문종덕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오히려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해 정부와 기업, 국민이 한마음으로 대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번 일을 겪으며 우리는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일본경제가 우리경제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규모와 내수시장으로, 남북간의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경제의 우위를 따라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문 대통령은 “일본은 경제력 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에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다짐을 새롭게 하면서도 민주인권의 가치를 가장 소중히 여기며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 평화와 협력의 질서를 일관되게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질서를 주도적으로 개척하며 국제무대에서 공존, 공영과 호혜협력의 정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