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맑음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20.8℃
  • 맑음대전 20.9℃
  • 구름많음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3.2℃
  • 흐림광주 22.5℃
  • 맑음부산 23.1℃
  • 흐림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0.9℃
  • 흐림금산 20.0℃
  • 흐림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22.9℃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피플

영암국유림관리소, 밀원수 등 조림을 위한 친환경 벌채 주민설명회 실시

산림청 영암국유림관리소(소장 박창오)는 지난 7월 11일~12일 강진군 강진읍 서산리 월남마을 및 함평군 나산면 구산리 광영마을회관, 

영광군 불갑면 불갑산권역 사무실에서 국유림내 밀원수 조림 등을 위한 친환경 벌채관련 주민설명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민설명회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국유림경영을 위한 임목생산의 필요성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고 주민의견을 반영하여 사업을 
  
실행함으로써 벌채로 인한 민원발생을 사전 예방하고 향후 국유림의 경영ㆍ관리방향을 설명하기 위해 개최한다.

 
금번 국유림 대상지는 참나무류가 주 수종을 이루고 있는 활엽수림으로 생육이 불량하고 생태적 활력도가 떨어져 수종갱신이 필요한 상태이고, 

영광군 불갑면의 경우 지역 양봉산업 활성화를 위해 밀원수를 조림함으로써 소득창출 및 지역 일자리창출에 기여가 가능한 대상지이기도 하다.

 
또한 벌채 이후 급격한 환경변화의 충격을 완화하고 산림소생물권 등을 보호하기 위하여 산림청에서 2015년부터 실행하고 있는 친환경벌채를 적용하였다. 
  
친환경벌채란 미세기후 변화 등 모두베기의 단점을 개선하기 위하여 벌채지 내 원형 및 정방형의 수림대를 배치하여 산림영향권이 최대한 발휘되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영암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국유림내 밀원수 등 조림을 위한 친환경벌채 주민설명회를 실시함으로 벌채에 대한 좋지 않은 인식을 전환시키고 산림의 생태환경적인 

건강성을 유지하면서 국유림 경영이 지역사회 발전과 국내 목재 생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정부 “불화수소 北에 유출?…日 근거없는 주장”
[한국방송/박병태기자] 우리정부가 일본정부의 ‘에칭가스(불화수소) 북한 밀반입설’에 대해 근거없는 비방을 중단하라고 반박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일본정부가 최근 자국언론을 통해 주장하고 있는‘전략물자 밀수출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산업부는 불화수소를 일본에서 수입해 북한으로 유출했다는 일본측 주장에 “이와 관련된 어떤 증거도 없다”며 “한국의 수출통제 제도에 대한 근거없는 비난을 중단하고,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라”고 맞받았다. 전날 일본 후지TV는 한국에서 전략물자가 불법으로 수출된 건수가 2015년부터 올해 3월까지 156건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한국의 수출통제 제도를 신뢰할 수 없기 때문에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는 정당하다는 것이다. 산업부는 전략물자 수출 허가 및 관련업계 조사 결과 일본산 불화수소가 UN안보리 제재대상국에 유출된 어떤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으며, 한국의 수출관리제도를 문제삼는 국가는 일본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또 한국은 무허가 수출 적발 실적과 사례를 공개하고 있는 반면, 일본은 총 적발건수는 공개하지 않고 사례만 일부 공개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