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6℃
  • 구름조금강릉 19.2℃
  • 흐림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6℃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1.1℃
  • 구름조금제주 23.7℃
  • 구름많음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조금경주시 25.5℃
  • 맑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국가유공자의 심리적 아픔까지 보살피는 「심리재활서비스」1주년을 맞아


배너

세계인의 눈과 귀 ‘물의 축제’ 열리는 광주로 쏠린다
[한국방송/이두환기자] 빛고을 광주에서 31일간의 ‘지구촌 물의 축제’가시작된다. 세계 5대 메가 스포츠 대회 중 하나인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12일부터 열전에 돌입한다. 조직위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194개 국 7500여 명의 선수단 참가로 대회 역사상 가장 크게 치러지게 됐다. 이는 대회 성공을 향한 필요충분조건이며 이제 개막과 함께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이 필요하다.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12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개막한다. 사진은대회에 참가하는 스위스 선수단이 9일 인천공항에서 출발한 KTX 임시열차를 타고 광주송정역에 도착해 시민서포터즈 환영을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개회식은 이날 밤 8시20분부터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빛의 분수’를 주제로 펼쳐진다. ‘평화의 물결 속으로’라는 기치 아래 지구촌 미래를 향한 생명과 평화의 메시지를 형상화한다. 특히 세계 각국의 물이 5·18민주광장 분수대에서 하나가 되는 ‘합수식’이 하이라이트로 꼽힌다. 인간의 욕망으로 오염된 죽음의 물이 광주의 ‘빛’으로 승화돼 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기원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5·18민주광장 분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