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4 (금)

  • 맑음동두천 32.5℃
  • 맑음강릉 33.6℃
  • 연무서울 33.2℃
  • 맑음대전 32.5℃
  • 맑음대구 33.9℃
  • 맑음울산 27.0℃
  • 맑음광주 29.6℃
  • 맑음부산 23.8℃
  • 맑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32.1℃
  • 맑음강화 26.7℃
  • 맑음보은 32.4℃
  • 맑음금산 32.0℃
  • 맑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4.7℃
  • 맑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주한미군사령관 “北 미사일발사 통상 훈련…안보 문제없어”

에이브럼스 사령관 “한미연합 방위 태세 약화 아냐
9·19 군사합의로 긴장 완화…외교 문 열려있어”

[한국방송/이대석기자]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통상적인 군사 훈련’으로 판단하고 한반도 안보 상황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난 22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지상군 LANPAC 심포지엄에서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를 어떻게 평가하나’는 질문에 “전 세계 군은 일상적인 군사 활동을 하고 있으며 우리는 그것을 그대로 둬야 한다”면서 “북한의 최근 움직임은 한반도의 긴장 완화 추세를 변화시키지 않았다. 외교의 문은 여전히 열려있다”고 답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24일 보도했다.

또 “정보 수집 수단·출처를 보호하기 위해 북한의 군사 능력을 규정하지 않겠다”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미국 정보력에 더해 한국의 정보도 공유하면서 북한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지 매우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미연합군사훈련 등 한미 군사훈련 중단이 북한에 일방적인 양보 아니냐는 질문에는 “양보가 아닌 외교의 문을 열기 위한 신중한 결정이다. 새로운 훈련은 현재 군사 운용 환경에 최적화 돼 있다”면서 “한미연합훈련의 설계와 전개 방식에 있어 규모, 범위, 양, 시점을 조정해 외교적 노력과 조화를 이루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연합 방위 태세를 계속해서 점검하고 있으며 준비태세는 한치도 약화되지 않았다”면서 “현장의 상황을 모르는 전문가들이 반대의 주장을 하는 것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체결된 9·19 남북군사분야합의서에 대해서는 “서명 이후 한반도 긴장이 크게 줄었다. 군사합의서가 일련의 신뢰 구축 조치를 담고 있다”면서 “실수와 오판의 확률을 근본적으로 줄이고 한반도의 긴장을 뚜렷이 줄였다”고 내다봤다.


배너

문재인 대통령 농부 변신 ··· 경주서 모내기
[한국방송/김근해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경북 경주시를 방문해 주민과 함께 모내기를 하며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철우 경북지사·주낙영 경주시장·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과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찾았다. 안강읍은 안강평야를 중심으로 농경지가 넓게 펼쳐진 들녘이 있는 경주의 대표적 쌀 주산지다. 특히 옥산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신청한 옥산서원 등 전통문화가 잘 보존된 마을로, 마을 공동체가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주 시장으로부터 마을 현황과 경주시 농업 현황 등을 보고받고 근처 논으로 이동해 주민과 함께 이앙기를 조작하며 모내기를 했다. 모내기 현장에서는 최근 많이 활용되는 농업용 드론과 자율주행 이앙기 시연도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이 장관 등에게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 현실을 고려할 때 신기술 개발·확산이 절실하다"면서 "농번기에 부족한 일손을 덜 수 있게 농업의 기계화·첨단화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모내기를 마치고 마을 부녀회가 새참으로 준비한 국수와 막걸리를 먹으며 주민들과 대화하는 시간도 가졌다. 문 대통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