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맑음동두천 27.2℃
  • 구름조금강릉 20.5℃
  • 맑음서울 27.7℃
  • 맑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조금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3.4℃
  • 맑음강화 22.7℃
  • 맑음보은 28.0℃
  • 맑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6.5℃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경제

대학 캠퍼스에 첨단산업단지 ‘혁신파크’ 조성한다

올해 2~3곳 선정… IT·BT·CT 분야 일자리 각 파크당 1300개 창출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대학 캠퍼스의 남는 공간을 활용해 소규모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이 추진된다.


정부는 15일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및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방안을 논의·확정했다.


국토교통부와 교육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함께 추진하는 이 사업은 대학 캠퍼스 유휴 부지에 기업 입주시설, 창업 지원시설, 주거·문화 시설 등을 복합 개발하는 것이다. 입주기업은 정부의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종합적으로 지원받는다.


정부는 올해 선도 사업으로 2∼3개 캠퍼스 혁신파크를 우선 지정하고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선도 사업 후보지는 다음달 공모에 들어가 전문가 평가를 거쳐 8월 최종 선정된다.


캠퍼스 혁신파크 입주기업은 지속적으로 같은 공간에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임대료 인상률 제한, 임대기간 자동갱신 협약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또 대학이 보유한 고가의 연구 장비, 소프트웨어 등 연구시설과 컨설팅, 마케팅 등 기업의 아이디어 발굴과 사업화까지 종합적으로 지원받는다.


이를 위해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계획 신청 시 대학·지자체·사업시행자 등이 함께 ‘산학연 협력 사업추진 협약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캠퍼스 혁신파크를 혁신성장의 플랫폼으로 구축하기 위한 정부의 지원 프로그램도 도입할 방침이다.


인재 양성, 창업 활성화, 기업 역량 강화 등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기업수요 맞춤형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 해당기업 채용과 연계를 추진한다. 메이커 스페이스, 액셀러레이터 유치 등 창업지원 사업 및 대학 기술사업화 펀드 등도 연계 지원할 예정이다.


캠퍼스 혁신파크 안에는 대학 여건에 따라 문화·복지·체육시설, 직장 어린이집, 차량 공유가 가능한 스마트 주차장 등의 설치도 검토된다.


또 재학생, 창업자 등 산학연 협력 참여자를 위한 ‘산학연 협력주택(행복주택)’ 공급, 중소기업 취업청년에 대한 전세자금 저리융자 등도 이뤄질 예정이다. 입주기업이 주변 아파트나 오피스텔 등을 종사자 숙소로 제공할 경우 임차비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향후 캠퍼스 혁신파크가 조성되면 청년층이 선호하는 IT·BT·CT 등 첨단산업의 일자리가 각 파크당 1300개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캠퍼스 혁신파크가 지역의 발전을 촉진하는 명실상부한 혁신 허브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선도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

문의: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과/교육부 산학협력정책과/중소벤처기업부 벤처혁신기반과 044- 201-3677/044-203-6944/042-481-4549


배너

김현미 국토부 장관 “버스요금 인상, 안전한 대한민국 위한 마중물”
[한국방송/이두환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5일 우려했던 버스 파업이 노사 합의로 철회된 것에 대해 “버스가 멈춰 서지 않게 되어 참으로 다행”이라며 “그동안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담화문을 내고 “한발씩 양보해 준 버스 근로자, 버스 업계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음은 김 장관 담화문 전문. [버스 파업 철회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바쁜 직장인들의 출퇴근과 학생들의 등하교 길을 책임지고 있는 버스가 멈춰 서지 않게 되어 참으로 다행입니다. 조금 전 마지막으로 울산도 기나긴 협의 끝에 합의를 이루어 내, 모두 정상 운행 중입니다. 그동안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한발씩 양보해 준 버스 근로자, 버스 업계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매년 버스로 인한 교통사고로 100명 이상이 소중한 생명을 잃고 있습니다. 많은 승객을 수송하는 버스 사고는 그 특성상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국민 여러분께서도 기억하시다시피 지난 2017년 5월과 7월, 경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 봉평터널에서 발생한 버스 참사는 장시간 근로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