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1.2℃
  • 연무서울 25.8℃
  • 연무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4.4℃
  • 맑음광주 28.3℃
  • 구름조금부산 25.6℃
  • 맑음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2.2℃
  • 흐림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조금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7.1℃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뉴스

성남시 다함께 돌봄센터 1호점 개소식 개최

전국 처음 설치한 어린이식당…밥·간식도 챙겨줘

[성남/최동민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중원구 자혜로57번길 1에 있는 건물 2·3층에 ‘다함께 돌봄센터 1호’를 설치해 5월 15일 오후 3시 개소식을 했다.


이날 은수미 성남시장과 성남시의회 시의원, 중부초등학교 교장, 성남동초등학교 교장, 은행1동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해 돌봄센터 제막식, 시설 라운딩을 함께 했다.


연면적 234㎡ 규모의 이곳 다함께 돌봄센터는 학교 수업이 끝난 뒤부터 부모 퇴근 때까지 초등학생을 돌봐주는 아동복지시설이다.


전국의 다함께 돌봄센터 중에서는 처음으로 설치한 어린이식당과 3개의 프로그램실, 교재실 등이 있다.


앞선 3월 29일 문을 열어 인근 초등학교 학생 20명(정원 40명)이 이용하고 있다.


센터장, 보육교사 2명, 조리사 1명이 근무한다.


생활 교육, 독서 지도, 신체 놀이, 또래 놀이, 음악·미술·체육·과학 활동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돌봄 아동의 밥과 간식도 챙겨준다.


학기 중 운영 시간은 오전 11시~오후 8시, 방학 기간은 오전 9시~오후 6시다.


이용료는 월 10만원 이내다. 학교 휴업 등 긴급 사유 발생 땐 일시 돌봄도 이뤄져 센터로 전화(☎031-751-6150) 상담하면 된다.


성남시는 민선 7기 시민 약속사업인 ‘대기자 없는 초등 돌봄’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다함께 돌봄센터 1호를 설치했다.

수정 위례지역, 분당 판교지역 등에도 다함께 돌봄센터를 설치해 올해 안에 4호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배너

정부, 전국 버스파업 막기 총력…비상수송대책 점검
[한국방송/임재성기자] 정부가 오는 15일로 예고된 전국 버스파업을 앞두고 국민 불편을 막기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14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 17개 시도가참여한 영상회의를 열고 노선버스 파업과 관련한 지역별 상황과 대책을 점검했다. 1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교통센터에서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과 시도 부단체장들이 영상회의로 노선버스 파업대책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회의를 주재한 김정렬 국토부 2차관은 “국민의 발인 버스가 멈춰서는 일이 없도록 지자체는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마지막까지 노사 합의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김 차관은 “어제 전국 최초로 대구에서 협상이 타결됐고인천에서도 합의 소식을 알려왔다”며 “이는 지자체의중재 노력과 노사 간 책임감 있는 협상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부분의 지자체에서 파업예고 전 마지막 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가 오늘 개최되는 만큼 조정·중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회의에서는 파업의 영향이 큰 수도권 등 전국 지자체의 비상수송대책 준비상황에 대한 점검도 이뤄졌다. 김 차관은 “출퇴근 시간에 대체 교통수단을 집중적으로 배치할 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