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 맑음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18.6℃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22.0℃
  • 연무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2.5℃
  • 구름조금부산 22.4℃
  • 맑음고창 22.4℃
  • 박무제주 19.7℃
  • 맑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22.1℃
  • 맑음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3.3℃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경제

KOTRA, ‘2019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개최

21일 일산 킨텍스서 개최, 24일까지 나흘간 진행
컨퍼런스·수출 상담회 등 비즈니스 활성화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한국방송/이대석기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 KOTRA)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 식품산업전시회 ‘2019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이하 SEOUL FOOD 2019)’이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올해로 37회째를 맞은 SEOUL FOOD 2019는 아시아 4대 식품산업 전문 전시회로 식품 산업 전반의 글로벌 밸류체인 구축과 국내 중소중견 식품 기업의 수출 지원을 목적으로 개최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미주,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 40개국 1500개 사가 참여하는 대규모 전시회인 만큼 식품과 관련된 글로벌 트렌드를 한눈에 파악 할 수 있다.

SEOUL FOOD 2019가 펼쳐지는 킨텍스 제1전시장(1~5홀)에서는 서울국제농축수산물 및 가공식품전, 서울국제식품소재 및 첨가물전, 서울국제건강기능 및 유기농전, 서울국제디저트 및 음료전, 서울국제호텔·레스토랑 기기전이 열린다.

이와 더불어 제2전시장(7~8홀)에서는 서울국제식품기기전, 서울국제포장기기전과 등이 진행된다. 이밖에도 해외 및 국내 바이어 대상 상담회도 열려 비즈니스 미팅도 지원된다.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돼 기업들의 비즈니스 활성화를 돕는다. SEOUL FOOD 2019의 개막행사로 진행되는 2019 글로벌 푸드 트렌드·테크 컨퍼런스는 ‘발견, 모험을 즐기는 소비자’라는 주제로 참관객들에게 전 세계 푸드 트렌드 및 테크 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KOTRA의 124개 해외무역관이 선정한 구매력 높은 해외 바이어와 우리 기업이 1:1 수출 상담을 하는 ‘해외 바이어 수출 상담회’ 및 국내 유통사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국내 유통 바이어 상담회’가 열린다. 이 밖에 다양한 식품 관련 전문 세미나와 ‘SEOUL FOOD 어워즈 2019’, ‘컬리너리 챌린지 2019’, ‘와인 테이스팅 파빌리온’ 등 다채로운 볼거리도 함께 운영된다.

이번 전시회에 참관을 원하는 식품기업 및 관련업계 종사자는 ‘SEOUL FOOD 2019’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KOTRA는 아시아 4대 식품산업 전문 전시회인 SEOUL FOOD 2019에 많은 기업 및 식품 업계 종사자들이 참여해 비즈니스 창출의 기회를 얻고 한 단계 발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버스업계 국비지원 어렵다…간접지원 나설 것”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전국버스노동조합이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정부가 인프라 확충, 광역교통 활성화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현행법상 버스 운송사업자에 대한 국비 지원이 어려운 만큼 간접적인 지원 방안으로 안정적인 시내버스 운행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지원방안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교통권 보장 및 인프라 확충 △광역교통 활성화 지원 강화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 확대 등을 중심으로 시내버스 운행을 지원하기로 했다. 먼저 교통 취약지역 주민의 교통권을 보장하기 위한 지방자치단체 사업과 공영차고지 등 인프라 확충 등을 국비로 보조하기로 했다. 또 광역교통 활성화를 위해 M-버스와 광역버스회차지·복합환승센터 등에 대한 교통안전 관련 지원도 방안도 추진된다. 또 오는 7월 버스업계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됨에 따라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도 지원 기준을 완화할 계획이다. 지금은 50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서만 2년간 근로자의 임금을 지원하고 있는데, 앞으로 500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