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조금강릉 25.1℃
  • 연무서울 25.8℃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조금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2.6℃
  • 맑음광주 27.4℃
  • 구름조금부산 22.2℃
  • 맑음고창 20.7℃
  • 맑음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6.9℃
  • 맑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7.5℃
  • 구름조금거제 24.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김현미 장관, “연내 도시재생 뉴딜사업 성과 가시화” 강조

5.10일 통영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방문, 정책 3년차 비전 밝혀


배너

김현미 장관, “연내 도시재생 뉴딜사업 성과 가시화” 강조
[한국방송/박기택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경남 통영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를 방문하고 생활SOC 등 주민들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사업의 속도를 높여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경남 통영은 첫 번째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서, 新산업기능을 부여하여 지역 경제를 되살리는 상징적인 재생사업(anchor project)의 모델로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김현미 장관은 도시재생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뉴딜정책이 도입된 지 3년 차인 올해부터는 주민들이 삶의 질 개선을 체감할 수 있도록 189곳의 뉴딜사업(`17년 68곳, `18년 99곳, `19년 22곳)을 현장 밀착형으로 철저히 관리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참석) 김현 단국대 교수, 최윤기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우신구 부산대 교수, 안상욱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 박순신 이너시티 대표, 변창흠 LH사장 등 국토부는 이미 지난 4월말 도시재생 뉴딜사업 전담부서인 ‘도시재생사업기획단’을 시·도 중심의 권역별 사업관리체계로 전환하고 지자체와 함께 189곳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를 전수 점검하였으며, 최우선적으로 추진이 필요한 주차장, 공원, 노인복지·아이돌봄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