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7.8℃
  • 맑음광주 7.6℃
  • 맑음부산 11.1℃
  • 맑음고창 3.9℃
  • 구름조금제주 11.4℃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1.5℃
  • 구름조금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국회

여야 4월 국회 일정합의 또 불발

이미선 청문보고서 이견…국회 ‘개점휴업’ 계속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여야 3당 교섭단체가 임시국회 의사일정 합의를 시도했으나 합의점을 찾는데 실패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정례회동에서 4월 국회 의사일정과 쟁점 법안 처리에 대해 논의했다. 이후 홍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오찬회동까지 진행했지만 이견을 좁히지는 못했다.

교섭단체간 이견은 회동 시작 전부터 분명했다. 특히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놓고 여야 간 신경전이 이어지기도 했다.

홍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인사청문회법은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게 돼 있다. 이 후보자에 대한 이견이 있으면 있는 대로 적격, 부적격 의견을 반영해 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면서 “민생·경제 입법에 대해서는 합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해야 할 일이 많이 있다. 이 중에서도 순서대로 풀어야 할 부분이 있다”면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할 정도로 야당이 이야기할 때는 한 번쯤 다시 생각해보는 모습을 보이는 게 맞지 않겠느냐”고 맞섰다.

김 원내대표 역시 “이 후보자에 대한 여론조사를 보면 부적격 여론이 배가 넘는다”면서 “현 정부가 국민여론을 대단히 중요시 하고 있는 만큼 여론을 다시 한 번 참작해 현명한 결정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고 거들었다.

이후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비공개회동에서 일정합의와 주요 현안들을 논의했으나 합의점에 찾는데 실패했다. 

비공개회동 이후 곧바로 오찬회동에서도 홍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의 임명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지만 나 원내대표는 임명 불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이 후보자 거취에 대한 여야의 충돌이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논의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