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11.4℃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9.3℃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11.6℃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올해 10곳 지역 유휴공간에 ‘작은미술관’ 조성 지원

[한국방송/박기택기자] 15일부터 29일까지 2019년 작은미술관 조성 및 운영 지원 사업의 대상 기관을 공모한다.

작은미술관은 지역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지역밀착형 소규모 미술 공간으로, 전시와 교육 등을 통해 지역 주민과 예술가가 교류하며 함께 문화공간으로 만들어 가는 곳이다.

현재 운영중인 작은 미술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강원 태백의 기억을 모으는 미술관, 세종시 BRT 작은미술관, 인천 동구의 우리미술관, 경남 남해의 바래길 작은미술관.
현재 운영중인 작은 미술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강원 태백의 기억을 모으는 미술관, 세종시 BRT 작은미술관, 인천 동구의 우리미술관, 경남 남해의 바래길 작은미술관.

문화체육관광부는 2015년부터 지역 주민들이 미술을 경험하고, 문화예술에 대한 욕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3년간 시범 사업을 실시했다.

지난해에는 전시활성화 지원 분야를 신설하면서 작은미술관을 확산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인천 우리미술관과 경기도 김포 작은미술관 보구곶, 강원도 평창 봉평콧등 작은미술관 등 총 15곳을 지원했다.

올해 공모는 신규 조성, 지속 운영, 전시활성화 지원 등 총 3개 분야에서 작은미술관 약 10개소를 조성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신규 조성 지원 분야는 대안공간이나 미술관이 없거나 혹은 이와 같은 전시공간에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을 대상으로, 작은미술관을 새롭게 조성하는 것을 지원한다.

지속 운영 지원 분야는 조성 이후 2∼3년이 경과한 작은미술관의 프로그램 운영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자격은 2017년∼2018년에 조성된 작은미술관을 운영하는 단체에 해당한다.

전시활성화 지원 분야는 조성된 지 4년 이상 경과한 작은미술관의 운영 활성화와 여타 공공 전시공간을 작은미술관으로 활용하는 것을 지원한다. 

전국 작은미술관 분포도.
전국 작은미술관 분포도.

문체부 담당자는 “그동안 조성된 작은미술관 15개소에 관람객 19만여명이 방문했다”며 “올해도 지역미술관과 지역 주민들과의 접촉을 강화해 지역과 일상에서 문화를 누리는 생활문화 시대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모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과 신청 방법은 예술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http://www.arko.or.kr

문의 :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 문화기반과(044-203-2643)


배너

문대통령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시점”
[한국방송/문종덕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제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고 전제하고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된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하고 북미 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며 “이 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고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며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문 대통령은 이어 “평화를 완성하고, 번영과 통일로 가는 길은 반드시 이루어야 하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