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7.7℃
  • 맑음서울 13.6℃
  • 맑음대전 14.0℃
  • 맑음대구 18.0℃
  • 구름조금울산 11.7℃
  • 맑음광주 13.3℃
  • 맑음부산 12.4℃
  • 맑음고창 9.7℃
  • 구름많음제주 13.1℃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10.3℃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11.8℃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뉴스

예산군, 국가안전대진단 추진상황 최종보고회 개최

- 7개 분야 385개 시설 점검 완료 -

[예산/한용렬기자] 예산군이 15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황선봉 군수 주재로 11개부서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 추진상황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 추진결과에 대한 문제점과 향후 개선할 점, 보수·보강을 위한 예산확보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올해 국가안전대진단은 지난 218일부터 412일까지 공무원, 민간전문가, 공사공단, 시설관리자 등 연인원 1123명이 참여한 가운데 다중이용시설 등 총 385개소의 주요 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추진했다.

 

이번 안전점검결과 현지시정 24, 보수·보강 65, 정밀안전진단 1건 등 총 90건의 지적사항이 발생됐으며 경미한 사안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될 수 있도록 조치했고, 보수·보강이 필요한 시설은 사후 철저한 관리로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금년 국가안전대진단은 예년과는 달리 시설물 유형별로 자율안전점검표를 배부해 자율 점검토록 함으로써 민간의 자율참여를 적극 유도했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황선봉 군수는 대진단 추진에 큰 관심을 보이며 요양원, 지방상수도, 급경사지시설에 대한 현장을 방문하는 등 안전에 관한 관심제고를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황 군수는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발견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신속히 조치하고 단순히 점검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보수·보강 및 사후관리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안전사고예방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김정은 “연말까지 美 용단 기다려…南 중재자 아닌 당사자”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처음으로 북미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대화의 문을 열어 놨다. 다만 대화 시한은 올해 말로 못 박고 ‘빅 딜’을 주장하는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13일 김 위원장이 전날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 2일회의에 참석, 시정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사이에 뿌리깊은 적대감이 존재하고 있는 조건에서 6·12조미공동성명을 이행해나가자면 쌍방이 서로의 일방적인 요구조건들을 내려놓고 각자의 이해관계에 부합되는 건설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이 협상의 의지를 밝히고 있는 데 대해선 “우리는 하노이 조미수뇌회담과 같은 수뇌회담이 재현되는데 대하여서는 반갑지도 않고 할 의욕도 없다”면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우리로서도 한번은 더 해 볼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은 “그러나 지금 생각해보면 제재해제 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