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7.7℃
  • 맑음서울 13.6℃
  • 맑음대전 14.0℃
  • 맑음대구 18.0℃
  • 구름조금울산 11.7℃
  • 맑음광주 13.3℃
  • 맑음부산 12.4℃
  • 맑음고창 9.7℃
  • 구름많음제주 13.1℃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10.3℃
  • 맑음금산 11.7℃
  • 맑음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11.8℃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사회

제5회 김포벚꽃축제 성황리에 개최

[김포/김국현기자] 김포본동 벚꽃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하고 김포본동 주민자치위원회에서 주최하는 5회 김포벚꽃축제지난 13~ 14일 양일간 금파로 벚꽃길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벚꽃축제는 첫날에 이미 작년의 두 배인 4만여 명의 시민이 찾았고 이튿날에는 궂은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2만여 명의 인파가 몰려 봄을 알리는 김포의 대표축제임을 다시한번 증명했다.

 

올해는 축제 기간과 벚꽃 만개 시기도 일치해 축제장을 찾은 상춘객들의 기대에도 부응했다.

 

축제장을 찾은 한 시민은 여의도 벚꽃축제 등 다른 유명 벚꽃축제 못지않은 인파에 놀랐으며 접근성도 좋아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고 축제의 인지도도 높아 타 지역 사람들도 많이 찾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축제는 2012년 개최 이래 가장 많은 인파가 몰렸으며 작년에 이어 버스킹 공연, 체험행사, 플리마켓, 먹거리 장터, 푸드트럭 등 다양한 먹을거리와 볼거리도 다채롭게 준비됐다.

 

또한, 야간에는 벚꽃 나무에 경관조명을 설치해 저녁에 방문한 시민들에게도 색다른 벚꽃의 운치를 느낄 수 있게 했다.

 

이번 축제프로그램의 대부분은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져 기획에서 구성, 추진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주도함으로써 김포벚꽃축제가 진정한 주민주도형 축제라는 점에서도 의미있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도훈 김포본동장은 새로운 콘텐츠 발굴과 편의 시설을 보강해 김포 벚꽃축제가 여타 벚꽃축제 못지않은 김포의 명품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김정은 “연말까지 美 용단 기다려…南 중재자 아닌 당사자”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처음으로 북미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대화의 문을 열어 놨다. 다만 대화 시한은 올해 말로 못 박고 ‘빅 딜’을 주장하는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13일 김 위원장이 전날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 2일회의에 참석, 시정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사이에 뿌리깊은 적대감이 존재하고 있는 조건에서 6·12조미공동성명을 이행해나가자면 쌍방이 서로의 일방적인 요구조건들을 내려놓고 각자의 이해관계에 부합되는 건설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이 협상의 의지를 밝히고 있는 데 대해선 “우리는 하노이 조미수뇌회담과 같은 수뇌회담이 재현되는데 대하여서는 반갑지도 않고 할 의욕도 없다”면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우리로서도 한번은 더 해 볼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은 “그러나 지금 생각해보면 제재해제 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