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21.1℃
  • 맑음서울 17.5℃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15.2℃
  • 맑음광주 18.0℃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5.1℃
  • 맑음강화 14.1℃
  • 맑음보은 19.5℃
  • 맑음금산 17.8℃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2.1℃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뉴스

산청군 ,‘2019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새뜰마을사업)’30억원 투입한다

오부면 오전지구 생활환경 개선 추진
빈집 철거․지붕개량 등 숙원사업 해결


[산청/허정태기자]산청군이 ‘2019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새뜰마을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된 오부면 오전지구에 국·도비 등 30억원을 투입한다.


새뜰마을사업은 생활환경이 취약한 지역에 대해 기초생활 인프라를 정비하고 노후·불량한 주택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역의 삶의 질 향상 및 지속가능한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역주민들의 능동적인 참여를 바탕으로 한다.


군에 따르면 오부면 오전지구(오전, 내평, 신기마을)는 폐․공가와 슬레이트 지붕 주택 등 주거환경이 매우 열악한 지역이다. 새뜰마을사업 선정으로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 해결은 물론 산청군의 재정부담도 덜게 됐다.


사업비는 환경부 예산을 포함해 모두 30억원이다. 국비70%, 지방비30%, 일부 자부담이 포함된다. 사업기간은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이다.


주요 사업내용은 폐․공가 12호 철거, 슬레이트 철거 및 지붕 개량 62호, 노후주택의 단열, 벽체, 창문교체 등 개별 집수리 77호 등 모두 151호가 대상이다.


또 마을안길 정비, 위험지구 가드레일과 미끄럼 방지시설 설치, 침수구간 배수로 정비를 통한 안전시설 정비, 옛 공동목욕탕을 리모델링해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동아리방으로 운영 등이 진행된다.


사업비 지원은 공공시설물과 빈집, 슬레이트 지붕 철거, 화장실 개량사업 등의 경우 전액 지원한다. 다만 지붕개량과 집수리 등 사유시설물 정비는 취약계층은 전액지원, 일반계층은 지원기준에 따라 30~50% 자부담이 필요하다.


군에 따르면 이번 사업에 오전지구 마을 주민 80% 이상이 참여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산청군 관계자는 “새뜰마을사업은 각 마을별 자율적인 주민 참여도를 높이 평가한다”며 “대다수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만큼 사업의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군은 지난 2015년 금서면 화계지구가 새뜰마을사업에 선정돼 성공적으로 사업을 완료한 경험이 있다”며 “오부면 오전지구 사업도 차질없이 추진해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청군은 이번 국가균발위의 ‘새뜰마을사업’에 선정되기 위해 지난해 말부터 사전조사와 제안서를 준비했다. 이후 경남도 심사와 균발위 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배너

김정은 “연말까지 美 용단 기다려…南 중재자 아닌 당사자”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처음으로 북미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대화의 문을 열어 놨다. 다만 대화 시한은 올해 말로 못 박고 ‘빅 딜’을 주장하는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13일 김 위원장이 전날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 2일회의에 참석, 시정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사이에 뿌리깊은 적대감이 존재하고 있는 조건에서 6·12조미공동성명을 이행해나가자면 쌍방이 서로의 일방적인 요구조건들을 내려놓고 각자의 이해관계에 부합되는 건설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이 협상의 의지를 밝히고 있는 데 대해선 “우리는 하노이 조미수뇌회담과 같은 수뇌회담이 재현되는데 대하여서는 반갑지도 않고 할 의욕도 없다”면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우리로서도 한번은 더 해 볼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은 “그러나 지금 생각해보면 제재해제 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