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4 (일)

  • 흐림동두천 6.0℃
  • 흐림강릉 12.7℃
  • 흐림서울 9.5℃
  • 흐림대전 8.3℃
  • 흐림대구 9.7℃
  • 흐림울산 9.4℃
  • 흐림광주 10.3℃
  • 흐림부산 12.2℃
  • 흐림고창 8.1℃
  • 흐림제주 13.3℃
  • 흐림강화 8.8℃
  • 흐림보은 4.9℃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8.1℃
  • 흐림거제 13.4℃
기상청 제공

사회

예빛봉사단, 봉산면 사랑의 집짓기 8호 준공식 가져

[예산/한용렬기자] 예빛봉사단(단장 이경효)12일 봉산면 효교1리에 8번째 사랑의 집을 짓고 준공식을 가진 후 지역주민과 함께 마을잔치를 열었다.

 

봉산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 의해 발굴된 이번 사랑의 집짓기 주인공은 장애가 있는 자녀를 가진 노부부로, 4평의 좁은 공간에서 3인가구가 생활하는 등 주거환경이 매우 열악했다.

 

이에 예빛봉사단은 2600만원을 들여 작년 11월 공사를 시작해 약 5개월간 166명의 봉사자들이 노력한 결과, 8호 사랑의 보금자리를 마련할 수 있었다.

 

이날 준공식에는 윤기성 행정복지국장을 비롯해 예빛봉사단 회원, 효교교회, 효교1리 이장, 지역주민 등이 참석해 사랑의 집에서 새로운 출발을 여는 A씨와 가족들을 격려했다.

 

새집으로 이사한 A씨는 가정형편이 어려워 이사할 형편이 못됐는데 이렇게 훌륭한 보금자리를 마련해줘 너무 감사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윤기성 행정복지국장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따뜻한 사랑과 정성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하신 예빛봉사단과 협력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예빛봉사단은 사랑의 섬김과 나눔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하며,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사랑의 집짓기 사업, 세탁봉사, 해외봉사 등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배너

김정은 “연말까지 美 용단 기다려…南 중재자 아닌 당사자”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처음으로 북미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대화의 문을 열어 놨다. 다만 대화 시한은 올해 말로 못 박고 ‘빅 딜’을 주장하는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13일 김 위원장이 전날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 2일회의에 참석, 시정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사이에 뿌리깊은 적대감이 존재하고 있는 조건에서 6·12조미공동성명을 이행해나가자면 쌍방이 서로의 일방적인 요구조건들을 내려놓고 각자의 이해관계에 부합되는 건설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이 협상의 의지를 밝히고 있는 데 대해선 “우리는 하노이 조미수뇌회담과 같은 수뇌회담이 재현되는데 대하여서는 반갑지도 않고 할 의욕도 없다”면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우리로서도 한번은 더 해 볼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은 “그러나 지금 생각해보면 제재해제 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