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4.7℃
  • 맑음고창 15.6℃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4.9℃
  • 맑음보은 19.7℃
  • 맑음금산 18.6℃
  • 맑음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2.2℃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응봉면, 예당호 출렁다리 음악회 개최

[예산/한용렬기자] 응봉면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황규연)13일 예당관광지 야외공연장에서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응봉면 예당호 출렁다리 음악회를 개최했다.

 

응봉면주민자치위원회가 주관하고 응봉면과 한울타리밴드가 후원한 이번 행사는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 수강생과 한울타리밴드 회원들이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였다.

 

공연은 풍물놀이를 시작으로 통기타, 색소폰, 댄스, 그룹사운드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으며 주민화합과 소통을 위해 추진됐다.

 

황규연 위원장은 이번 음악회에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따뜻한 봄의 향연을 함께 느끼고 응봉을 찾는 관광객들에게는 기쁨과 행복을 주는 따뜻한 음악회가 됐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무희 응봉면장은 예당호 출렁다리 개통을 맞아 지역주민이 참여하고 즐기는 응봉면 예당호 출렁다리 음악회의 개최로 주민과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준비했다이번 음악회는 일회성이 아닌 정기적인 음악회로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응봉면 예당호 출렁다리 음악회는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 오후 2시에 예당관광지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배너

김정은 “연말까지 美 용단 기다려…南 중재자 아닌 당사자”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처음으로 북미관계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대화의 문을 열어 놨다. 다만 대화 시한은 올해 말로 못 박고 ‘빅 딜’을 주장하는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13일 김 위원장이 전날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 2일회의에 참석, 시정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사이에 뿌리깊은 적대감이 존재하고 있는 조건에서 6·12조미공동성명을 이행해나가자면 쌍방이 서로의 일방적인 요구조건들을 내려놓고 각자의 이해관계에 부합되는 건설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이 협상의 의지를 밝히고 있는 데 대해선 “우리는 하노이 조미수뇌회담과 같은 수뇌회담이 재현되는데 대하여서는 반갑지도 않고 할 의욕도 없다”면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한다면 우리로서도 한번은 더 해 볼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은 “그러나 지금 생각해보면 제재해제 문제 때문에 목이 말라 미국과의 수뇌회담에 집착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