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13.6℃
  • 맑음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12.9℃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2.6℃
  • 구름조금광주 12.8℃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10.0℃
  • 구름많음제주 13.2℃
  • 구름조금강화 9.3℃
  • 맑음보은 13.6℃
  • 구름조금금산 13.2℃
  • 구름많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국회

문체부 병역부정 두 건 은폐, 국방위 감사원 감사 요구!

- 하태경, “문체부의 병역부정 은폐, 반드시 감사원 감사 실행해 진상규명하고 관련자들 사법처리해야 병역부정 뿌리 뽑을 수 있어”


배너

[전문] 한미정상회담 문 대통령·트럼프 발언록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모두발언에서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시켜 나가고 또 가까운 시일 내에 제3차 북미회담이 열릴 수 있으리라는 전망을 세계에 심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인 상태, 그 비핵화의 목표에 대해 완벽하게 동일한 생각을 갖고 있고, 빛 샐 틈 없는 공조로 완전히 문제가 끝날 때까지 공조해 나갈것을 약속드리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를 만나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역대 한국 정상 가운데 대통령 부부가 오벌오피스에 초대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사진=청와대) 트럼프 대통령은 “그 어느 때보다도 한미 양국의 관계는 아주 긴밀하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백악관에서 환영하게 되어 영광스럽다”고 전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는 북한과 아주 좋은 회의를 가졌지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