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맑음동두천 3.6℃
  • 흐림강릉 4.2℃
  • 맑음서울 6.4℃
  • 박무대전 7.8℃
  • 흐림대구 8.3℃
  • 흐림울산 7.8℃
  • 박무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8.4℃
  • 흐림고창 6.0℃
  • 흐림제주 9.8℃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7.0℃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7.6℃
  • 흐림거제 9.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7번째 정상회담’ 문대통령 북미 대화의 장 마련할까

美 ‘빅딜론’ 재차 강조… 文 ‘비핵화 절충안’ 제시 전망
“북미대화 재개 난관” 전망속 한미 사전협상 결실 기대도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방미 길에 오른다.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과 이후 멀어진 북미 대화의 끈을 다시 잇기 위해서다. 이번 회담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7번째 만남이다.

11일(현지시간)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이후 처음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는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국이 하노이회담에서 북한에 내세운 ‘전부 아니면 전무(all or nothing)’ 기조, 일명 ‘빅딜론’과 정면으로 마주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회담에서 미국 측이 제안한 빅딜론을 거부한 만큼, 북미 사이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서는 문 대통령은 이 빅딜론의 벽을 넘어서야한다. 북미 간 중재자 역할을 자처하는 문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고 있는 제재 완화를 다시 회담장 테이블에 올려놔야하는 입장이다.

이에 문 대통령이 우선 이른바 ‘굿 이너프 딜’(Good enough Deal·충분히 좋은 거래) 등으로 표현되는 비핵화 절충안을 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영변 핵시설+알파’ 폐기를 포함해 미국을 설득할만한 ‘북한 비핵화 담보물’을 제시하고 대신 ‘부분적 제재 완화’를 이끌어내는 방안을 통해 북미대화 재개 단초를 마련한다는 것이다.

전날인 9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정상회담에서의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 ‘포괄적 비핵화 합의에 기반한 단계적 보상’ 건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제는 미국 측이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제안을 받아들일지 여부다. 하노이 결렬 이후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미국 측은 단 한 번도 북한의 제재 완화 가능성을 입에 올리지 않았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문 대통령이 방미길에 오르기 몇 시간 전인 9일(현지시간) 상원 세출위원회 소위에 출석해 ‘북한과의 협상을 지속하는 동안에도 최대 경제적 압박은 유지할 것인가’를 묻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이날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대북 원칙을 재차 강조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상황 때문에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는 북미 대화를 다시 촉진할 수 있는 큰 진전을 기대하기 어려운 것 아니냐는 전망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그러나 아직 공개되지 않은 남북, 혹은 한미 간 사전 접촉과 물밑 대화의 결과물이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지난 5일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한미 정상 간의 의제 세팅을 논의해 다음 주 정상회의에서 아마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한미정상회담 의제 조율을 위한 미국 방문을 마친 뒤 “제 상대인 찰스 쿠퍼먼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부보좌관과 대화가 아주 잘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미국 방문에서 금강산 관광이나 개성공단 재개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었다”며 “이런 어젠다나 이슈에 대해서는 정상들 사이에서 더 심도 있게 얘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