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7 (일)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7.1℃
  • 구름조금광주 6.3℃
  • 구름조금부산 9.4℃
  • 구름조금고창 1.6℃
  • 구름조금제주 8.7℃
  • 구름조금강화 4.4℃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사회

3호선 가좌마을 연장 및 가좌마을역 확정 추진위원회, 베란다 현수막 걸기 운동 확대 실시

[고양/김명석기자] 3호선 가좌마을 연장 및 가좌마을역 확정 추진위원회(회장 김준모)는 10일부터 펼치고 있는 전 주민 베란다 현수막 걸기 운동을 가좌마을역이 확정될 때까지 범주민 운동으로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

최근 정부의 지하철 3호선 파주연장 사업이 예타면제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파주 운정 신도시 주민들은 ‘운정신도시 조성에 따른 광역교통분담금 세부 사용내역 공개와 잠자고 있는 교통분담금 환급’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벌이기도 했다.

이러한 가운데 고양시 가좌마을이 3호선 연장노선에서 제외될지도 모른다는 루머가 돌아 고양시 가좌마을 주민들이 발끈하여 가좌마을 전체가 들썩이고 있다.

3호선 연장 가좌마을역 유치 비상대책위원회의 주관으로 10일부터 시작된 현수막 달기 운동은 가좌마을 주민들 각 가정 베란다에 ‘3호선 연장과 가좌마을역 공약을 이행하라’는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베란다 현수막이 내걸리기 시작해 점점 동참하는 세대가 늘어나고 있어 가좌마을 주민들의 지하철 3호선 연장과 가좌마을역 유치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출하고 있으며, 비대위는 베란다 현수막 달기 운동이 나비효과로 단지 전체로 확산될 것이라고 밝혔다.

3호선 연장 가좌마을역 유치 비상대책위는 가좌마을역은 가좌지구가 처음 개발 당시부터 경기북부 20년 장기 계획에 있었으며, 지하철 3호선 연장을 기반으로 가좌지구의 지구개발 사업이 이뤄진 만큼 반드시 가좌마을역이 신설되어야 한다며 지하철 3호선 연장을 핑계로 노선버스 운행도 미뤄 변변한 대중교통도 없이 마을버스 하나에 의존하고 있어 지하철 3호선이 연장, 개통되기 전까지만이라도 88번 시내버스 운행을 하여 교통 생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경기북부 장기계획에 있던 지하철 3호선의 가좌지구, 교하지구로의 연장계획이 주민들의 의견도 묻지 않고 멋대로 변경된 노선으로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 전철 3호선 파주 연장안을 확정하게 되었는지 따져봐야 한다고 이곳 주민들은 주장하고 있다.

지하철 3호선의 노선결정은 고양시 구간은 검토가 끝나 지난해 말 고양시 검토안을 파주시로 넘겨진 상태며, 파주시는 합의안을 찾지 못한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조차 못하고 있다.

배너

김정숙 여사, 캄보디아 장애인교육평화센터 방문 및 캄보디아 파견 주재원 가족 격려 차담회
[한국방송/이두환기자] 캄보디아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5일 오후 프놈펜 외곽에 있는 장애인교육평화센터(반티에이 쁘리업)를 방문, 시설을 둘러보고 각지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봉사자들을 만났습니다. 1991년 설립된 장애인교육평화센터는 전쟁, 사고 등으로 신체장애와 그에 따른 편견과 빈곤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장애인들이 직업기술을 배우고 경제적 자립을 함으로써 공동체 구성원으로서 자존감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 기관입니다. 이 기관에서는 직업기술 습득 및 경제적 자립을 이루는 것뿐 아니라, 지역공동체의 구성원으로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김정숙 여사는 장애인교육평화센터를 이끌고 있는 오인돈 신부의 안내로 휠체어 제작소, 전자반, 기계반, 목공반, 봉재반 등 작업장을 둘러보았습니다. 특히, 평화센터 내 ‘메콩휠체어’ 작업장에서 만드는 ‘세 발 휠체어’가 “노면이 고르지 않은 캄보디아 도로에서도 휠체어 사용이 어렵지 않도록 고안한 것” 이라는 설명에 “이런 섬세한 배려가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든다”며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이어 판매장에서 구매한 천 가방을 만든 석꼰 씨를 작업장에서 만나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김 여사는 “석꼰 씨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