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 흐림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7.3℃
  • 흐림서울 8.1℃
  • 구름많음대전 8.8℃
  • 구름많음대구 11.4℃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9.6℃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8.2℃
  • 맑음제주 11.0℃
  • 흐림강화 7.3℃
  • 구름많음보은 6.7℃
  • 구름많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8.0℃
  • 구름조금경주시 7.4℃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사회

오거돈 시장, “동남권 관문공항, 확실히 지원해 주십시오”

◈ 국토위 여당 위원 방문, 공항문제 적극적 관심과 지원 요청 - 의원실 일일이 직접 찾아 다니며, 동남권 관문공항 필요성 역설

[부산/문종덕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본격적인 동남권 관문공항 세일즈에 나섰다.

 

오시장은 3월 14일(목) 국회를 찾아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실을  방문하고 오찬 일정을 진행하며, 동남권 신공항 추진에 대한 적극적 지지와  지원을  요청했다. 아울러 국회 출입 기자들이 상주하고 있는 정론관을 찾아 홍보자료를 배포하는 등 발로 뛰는 관문공항 홍보에 나섰다.

 

이는 바로 전날 부산에서 개최된 더불어민주당-부산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해찬 당 대표가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한 전폭적 지원 약속을 한 다음날 공항 관련 상임위인 국토위 위원들을 찾은 것으로,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을 알리고, 25일 예정된 국토부 장관 인사청문회 등 주요 이슈에 적극적인 대응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전에 일정을 협의하여 조정된 국토위 여당 의원을 대상으로 이루어졌으며, 강훈식, 박재호, 서형수, 김철민, 박홍근, 윤호중 의원 등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부산 지역 김해영 최고위원도 따로 만나 당내 적극적 지원을 호소했다.

 

오 시장은 “지난 2월 13일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어제 이해찬 당 대표도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한 적극적 지원 약속을 해주셨다”며, “이를 계기로 국토위 여당 의원들을 먼저 만났지만, 앞으로는 여야를 가리지 않고 만나 국가백년대계동남권 관문공항이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다해 설득하고 지지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평화 이뤄지면 한-말레이 경협 폭 넓어질 것”
[한국방송/허정태기자] 말레이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이뤄진다면 양국 간 경제협력의 폭은 더욱 넓어질 것”이라며 “경제인 여러분에게도 더 많은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쿠알라룸푸르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신남방정책의 전략적 파트너, 말레이시아와의 경제협력’이라는 주제로 열린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벼우면 같이 들고, 무거우면 같이 짊어진다’는 말레이시아 속담이 있다”며 “한국과 말레이시아가 함께한다면 어떤 어려움도 가벼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의 상생번영은 물론, 아시아 전체의 평화와 번영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양국이 앞으로도 서로 돕고 배우며 미래를 향해 함께 가자”고 말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의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 전문. 얍 다툭 이그나티우스 다렐 레이킹(Y.B. Datuk Ignatius Darell Leiking) 국제통상산업부 장관님, 탄스리 다툭 떼 레옹 얍(Tan Sri Datuk Ter Leong Yap) 말레이시아 상공회의소 회장님, 다토 아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