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
  • 구름조금강릉 1.9℃
  • 구름많음서울 -0.9℃
  • 흐림대전 1.0℃
  • 흐림대구 3.0℃
  • 흐림울산 3.2℃
  • 흐림광주 2.0℃
  • 흐림부산 5.0℃
  • 흐림고창 0.9℃
  • 흐림제주 7.5℃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4℃
  • 흐림경주시 0.9℃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알림

눈·비 소식 잠잠…‘겨울가뭄’ 우려 커져

지난달 전국 강수량 8.1㎜…평년 절반도 안 돼
기상청 “아직 가뭄까지는 아냐…2월 말 비소식”

[한국방송/허정태기자] 올 겨울 좀처럼 비와 눈 소식이 들리지 않아 건조한 기후가 이어지고 겨울 가뭄에 대한 우려카 커지는 가운데 기상청은 아직 가뭄을 걱정할 정도는 아니라고 밝혔다. 또 이번 달 말에 비소식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월 전국 강수량은 8.1㎜로 평년(19~28.6㎜)에 한창 모자랐다. 특히 서울은 1월 강수량이 0㎜로 1907년 10월 1일 관측을 시작한 이래로 가장 적은 양을 기록했다. 


서울의 최심신적설도 0㎝로 1987년 관측한 이래로 가장 적었다. 겨울의 눈은 차가운 공기가 빠지고 따뜻한 공기가 들어올 때 그 사이에서 기압골이 형성되면서 내린다. 하지만 올 겨울은 평년보다 약한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 열대 중~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높게 유지돼 이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기류가 발달했다. 이 상승기류는 우리나라 부근에서 하강기류로 바뀌면서 구름대 생성을 억제했다. 다행히 설 연휴 기간인 지난 3일에는 중부지방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반가운 비가 내렸다. 


제주도는 최고 80㎜가 내렸고 남부지방(경북 제외) 10~40㎜, 중부지방, 경북, 서해5도, 울릉도, 독도는 5~20㎜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 3일 이후 좀처럼 들리지 않는 비 소식에 ‘겨울 가뭄’을 우려하는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기상청은 현재 전국에 걸쳐 어느 지역도 가뭄 현상이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3월 까지 가뭄 전망도 정상 단계를 유지하고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가뭄 현황은 최근 6개월의 강수량을 총합한 것이다. 비록 지난 1월에 비나 눈이 내리지 않았찌만 가뭄을 걱정할 정도는 아니”라면서 “지난달 서울 강수량이 0㎜에 그쳤지만 서울의 1월 평년 강수량은 20.8㎜에 불과하다. 이미 서울은 2월 동안 16.8㎜을 기록했고 더 많은 강수량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2월에는 저기압이 한반도를 주기적으로 지나가면서 비가 내리는 경향이 있다”며 “아직 예보에는 비 소식이 없지만 2월 말까지 추가적으로 비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예고했다.  


배너

문희상 국회의장, 설리번 美 국무부 장관대행 및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 면담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미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2월 11일(월) 미 국무부를 방문하고, 존 설리번(John Sullivan) 미 국무부 장관대행과 스티븐 비건(Stephen Biegun)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면담을 가졌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해 북미 정상회담은 70년간의 분단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믿고 2차회담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위한 진일보 할 것으로 본다”면서 “한반도의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서는 흔들림이 없는 동맹국인 미국과 함께 나아가야한다는 것은 한국 국회의 초당적인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의장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설리번 미 국무부 장관대행은 “변화의 시기이지만 한미 동맹은 흔들림이 없다” 면서 “북한과 협상을 하는 중에 FFVD를 이루기 전까지 대북 경제제재는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이번(평양협상)이 실질적인 첫 실무회담이었다”면서 “양측이 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하게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이견을 좁히는 것은 다음 회의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면담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