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0 (일)

  • 구름많음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1.9℃
  • 흐림서울 -2.4℃
  • 구름많음대전 -0.5℃
  • 구름많음대구 1.6℃
  • 구름많음울산 4.1℃
  • 구름많음광주 -0.3℃
  • 구름많음부산 7.7℃
  • 흐림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3.6℃
  • 구름많음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2.8℃
  • 흐림경주시 2.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경제

한산 모시·소곡주 ‘재도약’ 발판 놓는다

- 문체부 ‘산업관광 지자체 공모’ 선정…19개 체험 프로그램 운영 -

[충남/한용렬기자] 충남도는 서천군 한산면 모시·소곡주 명장(名匠) 체험이 문화체육관광부의 ‘2019년 산업관광 지자체 공모 사업대상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지역 대표 산업 및 관광 자원 연계 체험형 산업관광 콘텐츠 개발과 프로그램 운영을 통한 비즈니스·수익 창출 모델 제시를 목적으로 실시했다.

 

공모에는 강릉 커피도시 문화체험과 임실 치즈투어, 지리산 허브산업 특구 등 전국 12개 지자체가 도전장을 제출했으며, 서천 모시·소곡주 명장 체험은 서류와 프리젠테이션 심사, 현장 평가 절차를 거쳐 사업 대상으로 유일하게 선정됐다.

 

공모 사업 대상 선정에 따라 도와 서천군은 컨설팅을 통해 사업 계획을 다듬은 뒤, 지원받게 될 국비 2억 원을 포함해 총 4억 원을 투입, 한산모시관을 중심으로 한산 모시 짜기 체험, 모시 식품 만들기, 모시 옷 입기, 소곡주 주말장터, 공예, 염색 등 19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도는 이를 통해 연 10만 명 이상 관광객 유치, 매출 15억 원 달성, 12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신규 사업장 5개 유치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서천군과 한산모시조합, 한산소곡주명품화사업단과의 연계 협력 체제 구축으로 침체되고 있는 모시와 소곡주 산업이 다시 한 번 도약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소열 도 문화체육부지사는 서천 지역 경제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한산모시와 소곡주 산업이 관광과 결합해 지역 경제와 관광 산업 활성화가 기대된다도에서도 이번 사업이 지속가능한 관광 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너

문희상 국회의장,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하늘에서 뚝 떨어진 성과 아니다”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월 9일(토)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9 평창평화포럼’에 참석해 환영의 말을 전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은 한반도 평화의 문을 활짝 열어젖히는 신호탄이었다”면서 “평창에서 시작한 평화 분위기는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 2월 27일에 예정된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도 한껏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곧 세계평화 프로세스다. 2017년 연말까지 ‘한반도 위기설’이 나올 정도로 국제정세는 긴박했으나, 평창 동계올림픽을 기점으로 분위기는 급반전되었다”면서 “실로 기적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그러나 김대중 前 대통령은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 지금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어느 날 하늘에서 뚝 떨어진 성과가 아니다”라며 “2000년 최초의 남북정상회담, 2007년 제2차 남북정상회담의 연장선상에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또한 수많은 북미회담에서의 협상과 합의, 6자회담을 이어갔던 미·일·중·러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