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구름많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7.5℃
  • 연무서울 6.8℃
  • 연무대전 7.0℃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10.2℃
  • 연무광주 7.9℃
  • 구름조금부산 11.1℃
  • 맑음고창 6.9℃
  • 연무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5.5℃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6.2℃
  • 구름조금강진군 9.4℃
  • 구름조금경주시 8.7℃
  • 구름많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뉴스

저출산 극복…道부터 솔선수범

- 민선7기 후생복지・복무지원・인사 등 다양한 시책 추진 -

[충남/한용렬기자] 충남도가 범정부적인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솔선수범 아이 낳기 좋은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충남도는 민선 7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을 만들기 위해 직원 후생 복지와 복무지원, 인사 등에 대한 정책을 발굴해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우선, 도는 후생복지 분야에서 출산을 앞둔 직원에게는 출산용품 구입비 30만원을 지원, 임신직원에게 전자파 차단기 등 편의용품을 지원할 뿐 아니라, 보육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도청 어린이집 확장 공사를 지난해 완료했다.

 

둘째, 복무 분야에서는 모성보호 시간을 임신기간에 상관없이 12시간을 부여하고, 배우자 출산휴가를 5일에서 10일로 확대하며, 영유아 부모에 대한 12시간 육아시간을 부여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도는 생후 2년 미만 자녀를 둔 직원 또는 임신 중인 여성공무원에게 연간 5일 이내의 보육휴가와 모성보호 휴가를 부여하는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셋째, 인사 분야에서는 지난해 10월부터 출산 직원에 대한 인사 가점제도를 시행하는 등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토록 했다.

 

마지막으로 출산 및 다자녀 직원에 대한 맞춤형 복지포인트를 증액하여 지원한다.

 

이정구 도 자치행정국장은 민선7기 들어 저출산 극복을 위해 다양한 시책 추진에 노력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충남 실현을 위해 내부에서부터 모범을 보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문 대통령 “함께 잘 사는 경제, 개천서 용 나오는 사회 만들자”
[한국방송/이용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올해는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그러려면 성과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혁신’으로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1대 99 사회 또는 승자독식 경제라고 불리는 경제적 불평등은 비단 우리만의 문제는 아니라 전세계가 직면한 공통의 과제로, 세계는 드디어 그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성장의 지속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인식하게 됐다”며 “그래서 OECD, IMF 같은 국제기구와 주요 국가들은 ‘포용적 성장’을 그 해법으로 제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사람중심 경제’와 ‘혁신적 포용국가’가 바로 그 것이다. 공정하게 경쟁하는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성장을 지속시키면서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드는 것”이라며 “미래의 희망을 만들면서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함께 잘 살아야 지속가능한 성장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