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5.7℃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4℃
  • 구름많음광주 -0.4℃
  • 맑음부산 1.7℃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5.0℃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2.6℃
  • 흐림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김정은, 中 경제·산업 분야 현장 참관할 것”

8일 시진핑 주석과 회담…9일 중관촌 등 경제 시설 참관
세계북한연구센터 “북한의 경제정책 결정에 중요한 국면이 될 것”

[한국방송/이용진기자] 3박 4일 일정으로 방중 일정을 소화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은 기간에 북중 정상회담을 포함해 경제·산업 현장 시찰에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7일 저녁 늦게 열차 편으로 단둥으로 건너왔고 10일 다시 열차 편으로 돌아가야 한다. 실질적인 방중 일정은 8일부터 9일까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실질적인 방중 첫 날인 8일 김 위원장은 조어대(釣魚台)에 머물며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과 회담 후 만찬, 인민해방군 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할 가능성이 크다.


사실상 주요 일정을 보낼 마지막 날인 9일에는 앞서 1차 방중과 마찬가지로 중관촌을 비롯해 각종 경제 시설을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수행원 중 경제통인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의 존재는 이번 방중에서 안보 분야 외에 경제 분야에서 성과를 내려 하는 북한의 속내가 담긴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북중 간 경제 협력이나 지원, 원조 분야에 대한 얘기가 오갈 수 있다는 관측이다. 박 부위원장은 지난해 북한의 경제사절단 방북 당시 단장을 맡았던 인물이기도 해 이 같은 관측이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북중 간 경제분야에서의 실무회담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며 “북한의 경제정책의 진로를 결정하는 데 중요한 국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3차 방중 당시 농업과학원 국가농업과학혁실기술원, 베이징시 궤도 교통지휘센터, 중국 주재 북한대사관 등을 방문한 바 있다.


일각에선 김 위원장이 톈진(天津)이나 상하이(上海) 등 다른 도시들을 둘러볼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아울러 수행단에 군사분야 책임자인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포함돼 있어 군부대 시찰 등 군사 현안에 대해 각별히 신경을 쏟을 것이란 가능성도 제기된다. 비핵화 협상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당 부위원장은 북미회담의 주요 어젠다를 중국측에 직접 전하는 메신저 역할을 할 것으로 판단된다.


안 소장은 “이번 일정이 3박 4일로 다소 길게 짜인 것은 북중 관계가 이전보다 돈독해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라며 “북한은 이번 기회에 중국의 다양한 분야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하며 여유로운 일정을 보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와 함께 리설주 여사는 시진핑 주석의 부인이자 중국의 '제1부인(第一夫人)' 펑리위안 여사와 별도의 일정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일본 아사히 신문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시 주석과 관련 사안을 놓고 의견 교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문은 북중 정당간 교류를 담당하는 최룡해 당부위원장이 김 위원장을 수행하지 않은 점에 주목해 이번 북중 정상회동에서는 양측 교류보다는 북미 관계, 북한 핵개발 문제 등에 주안점을 둘 공산이 농후하다고 내다봤다.  


배너

“김정은, 中 경제·산업 분야 현장 참관할 것”
[한국방송/이용진기자] 3박 4일 일정으로 방중 일정을 소화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은 기간에 북중 정상회담을 포함해 경제·산업 현장 시찰에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7일 저녁 늦게 열차 편으로 단둥으로 건너왔고 10일 다시 열차 편으로 돌아가야 한다. 실질적인 방중 일정은 8일부터 9일까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실질적인 방중 첫 날인 8일 김 위원장은 조어대(釣魚台)에 머물며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과 회담 후 만찬, 인민해방군 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할 가능성이 크다. 사실상 주요 일정을 보낼 마지막 날인 9일에는 앞서 1차 방중과 마찬가지로 중관촌을 비롯해 각종 경제 시설을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수행원 중 경제통인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의 존재는 이번 방중에서 안보 분야 외에 경제 분야에서 성과를 내려 하는 북한의 속내가 담긴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북중 간 경제 협력이나 지원, 원조 분야에 대한 얘기가 오갈 수 있다는 관측이다. 박 부위원장은 지난해 북한의 경제사절단 방북 당시 단장을 맡았던 인물이기도 해 이 같은 관측이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북중 간 경제분야에서의 실무회담 가능성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