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6.6℃
  • 흐림대전 -2.5℃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0.6℃
  • 흐림광주 -0.3℃
  • 맑음부산 0.3℃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4.5℃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3.9℃
  • 구름조금금산 -3.2℃
  • 흐림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식약처, 설 명절 맞아 성수식품 전국 일제 점검

제수용․선물용 식품 위생관리 및 수입검사 강화

[한국방송/김기재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설 명절을 앞두고 국민들 안심하고

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명절 성수식품(제수용·선물용 농수산물 및 가공식품 등) 위생관리 실태

114일부터 18일까지 17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습니다.

 

주요 점검 내용은 설 명절시기에 일어날 수 있는 식품 관련 불법행위로 무허가 제조·판매 유통기

한 경과제품 유통 냉동육 냉장육으로 판매 비위생적 취급 등입니다.


번 일제 점검은 설 제수용·선물용 식품 건강기능식품 제조·가공하는 업체, 대형마트전통시

등 소비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식품판매 업체, 설 귀성길에 국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고속도로 휴게소

등 총 3,500여 곳을 대상으로 실시합니다.

 

특히 시중유통판매되고 있는 한과, , 사과, , 고사리, 조기, 명태, 주류, 건강기능식품 등을

하여 잔류농약 식중독균 등을 검사하여 안전성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제수용선물용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114부터 25일까지 수입통관 단계에

서도 정밀검사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수입검사 강화 대상은 고사리, 밤 등 농산물(7개 품목) 와인, 건어포류 등 가공식품(5개 품목)

프로바이오틱스프로폴리스EPA DHA 함유 유지 등 선물용 건강기능식품(3개 품목) 입니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국민들에게 안전한 설 성수식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고의적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할 계획

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식품과 관련된 불법행위를 목격하거나 의심될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또는 민원상담 전

110)로 신고하여 줄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하였습니다.


설 성수식품 일제점검 등 안전관리 강화 계획

(국내식품) 제조판매업체 일제점검

기간/기관: ‘19.1.14.1.18./식약처, 지자체

대상: 한과, , 식육, 주류, 건강기능식품 등 성수식품 제조판매업체 등 3,500여 개소

* 성수식품을 수입한 업체(50개소)도 병행 점검

주요 점검내용: 무허가무신고 제조판매 행위,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판매 행위, 냉동육을 냉장육으로 판매 행위,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행위 등

위반업체 조치: 행정처분 및 고발(고의적 위반업체)

 

(수입식품) 수입 통관단계 검사 강화

기간/기관: ‘19.1.14.1.25./식약처(6개 지방식약청)

대상: 고사리밤 등 농산물 7개 품목, 와인건어포류 등 가공식품 5 품목, 프로바이오틱스프로폴리스 등 건강기능식품 3개 품목

검사항목: , 카드뮴, 총 아플라톡신, 벤조피렌 등 위해우려 항목

부적합 제품 조치: 수출국 반송 또는 폐기



배너

“김정은, 中 경제·산업 분야 현장 참관할 것”
[한국방송/이용진기자] 3박 4일 일정으로 방중 일정을 소화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은 기간에 북중 정상회담을 포함해 경제·산업 현장 시찰에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7일 저녁 늦게 열차 편으로 단둥으로 건너왔고 10일 다시 열차 편으로 돌아가야 한다. 실질적인 방중 일정은 8일부터 9일까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실질적인 방중 첫 날인 8일 김 위원장은 조어대(釣魚台)에 머물며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과 회담 후 만찬, 인민해방군 예술단의 공연을 관람할 가능성이 크다. 사실상 주요 일정을 보낼 마지막 날인 9일에는 앞서 1차 방중과 마찬가지로 중관촌을 비롯해 각종 경제 시설을 참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수행원 중 경제통인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의 존재는 이번 방중에서 안보 분야 외에 경제 분야에서 성과를 내려 하는 북한의 속내가 담긴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북중 간 경제 협력이나 지원, 원조 분야에 대한 얘기가 오갈 수 있다는 관측이다. 박 부위원장은 지난해 북한의 경제사절단 방북 당시 단장을 맡았던 인물이기도 해 이 같은 관측이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북중 간 경제분야에서의 실무회담 가능성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