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5.9℃
  • 구름많음대전 5.4℃
  • 구름많음대구 6.9℃
  • 흐림울산 7.3℃
  • 흐림광주 6.3℃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5.2℃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뉴스

완주군, “경기침체 선도적 대비”

제12차 완주 CEO 경제포럼 개최

[완주/이두환기자] 기업체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완주군과 우석대학교가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제12차 완주 CEO 경제 포럼’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5일 완주군은 완주가족문화교육원(용진읍 소재)에서 CEO 경제포럼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관내 기업체 CEO, 산·학·연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앞으로 5년, 한국 미래 시나리오’란 주제로 최윤식 아시아미래연구소장이 특강을 진행했다.  

 

최 소장은 “앞으로 한국은 5년이 중요한 시기다. 특히 미국 선거가 전 세계적으로 복잡하게 연결돼 대국이냐, 대국이 아니냐에 따라 경제 상황이 완전히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외풍에 크게 영향을 받는 국가로, 앞으로 우리나라와 같은 국가들은 바람이 어떻게 흐르는지 예의주시해야 한다”며 “현 정부와 기업들이 빠른 통찰력으로 이를 간파하고, 지혜롭게 해결해 나가느냐에 따라 앞으로 20년의 한국 미래가 결정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불안 요소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따라 국가나 기업들이 더 큰 성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완주군이 지방자치 종합 경쟁력 전국 4위 및 지역내 총생산(GRDP)에서 전북 1위, 전국 31위를 차지한 것은 경기침체 등의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묵묵히 나아가는 CEO 여러분들의 노력이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 등을 청취해 기업 규제 완화와 적극적인 지원으로 기업하기 좋은 완주를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담당부서 일자리경제과 290-2493>

 

한편, 완주군 CEO경제포럼은 기업하기 좋은 완주만들기 추진계획의 일환으로 2015년 4월 제1차 포럼을 시작했으며, 미래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CEO 등을 대상으로 마인드 향상 및 상호 정보교환의 네트워크의 장을 마련해 기업체의 경쟁력을 높여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배너

경의선 철도 공동조사단 귀환 “내실있게 조사 마쳐”
[한국방송/이두환기자] 11년 만에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마친 남측 조사단이 복귀했다. 우리 인력 28명은 6일 간의 경의선 남북 공동조사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5시10분쯤 군사분계선(MDL)을 지나 귀환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부터 조사열차에서 숙식하며 경의선 철도 개성~신의주 구간을 조사했다. 비슷한 수의 북측 인력도 함께 조사에 참여했다. 추운 날씨 속에 빠듯한 일정을 소화한 패딩 차림의 조사 단원들은 피곤한 기색이었지만 "아주 편히 잘 다녀왔다"고 씩씩하게 소감을 밝혔다. 공동조사단장을 맡았던 박상돈 통일부 남북회담본부 회담2과장은 "짧은 기간이었지만 제약된 범위 내에서 내실있게 조사하려고 노력했다"며 "북측이 이번 조사에 협조적이었다"고 밝혔다. 박 과장은 "전반적으로 노반이라든지 터널, 교량, 구조말과 철도 운영을 위한 시스템을 중심으로 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다른 공동조사단장 임종일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장은 "대체적으로 (조사하기에) 날씨가 좋았다"며 "철로 상태는 과거 저희들이 갔을 때하고 많이 다른 건 없었다"고 말했다. 남북 열차를 연결해 만든 조사차량은 조사단과 함께 귀환하지 않고 평양에서 원산으로 평라선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