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4.1℃
  • 흐림강릉 4.3℃
  • 구름많음서울 5.2℃
  • 박무대전 2.4℃
  • 흐림대구 4.6℃
  • 흐림울산 5.7℃
  • 흐림광주 3.6℃
  • 박무부산 8.2℃
  • 흐림고창 1.5℃
  • 흐림제주 9.6℃
  • 구름많음강화 2.9℃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1.1℃
  • 흐림강진군 5.6℃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8.1℃
기상청 제공

산청박물관 가야시대 유물 특별전 열린다

경상대학교 박물관과 첫 공동기획 마련
‘발굴에서 전시까지 – 유물의 여정’展
8일 개막…생초고분군 출토 유물 선봬

[사청/허정태기자] 산청박물관이 경상대박물관과 함께 산청지역에서 출토된 가야시대 유물을 소개하는 특별전을 연다.


산청박물관과 경상대박물관은 오는 8일 오후 1시 공동기획전 ‘발굴에서 전시까지 – 유물의 여정’展 개막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산청박물관 개관 이후 첫 공동기획전이다. 박물관은 긴 세월동안 땅 속에 잠들어 있던 산청의 유물들이 유적지에서 발굴돼 박물관에 전시되기까지의 여정을 담았다.


특히 가야시대 지배자급 무덤군으로 밝혀져 주목을 받은 산청 생초고분군 출토 유물을 집중 조명한다.



전시에서는 생초고분군에서 발견된 단봉문환두대도, 왜계주문경 등의 유물을 비롯해 발굴 당시의 자료들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산청박물관은 이번 기획전을 계기로 경상대학교박물관과의 교류를 더욱 넓혀 지역의 고고학 연구 등 학술적 활동도 활발히 할 예정이다.


한편 산청박물관은 지난 2017년 10월 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을 마친 후 산청의 역사문화를 알리기에 앞장서 연구, 전시, 교육 등 다방면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이번 전시와 관련 자세한 문의는 산청박물관(070-8990-2133)으로 하면된다.    



배너

경의선 철도 공동조사단 귀환 “내실있게 조사 마쳐”
[한국방송/이두환기자] 11년 만에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마친 남측 조사단이 복귀했다. 우리 인력 28명은 6일 간의 경의선 남북 공동조사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5시10분쯤 군사분계선(MDL)을 지나 귀환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부터 조사열차에서 숙식하며 경의선 철도 개성~신의주 구간을 조사했다. 비슷한 수의 북측 인력도 함께 조사에 참여했다. 추운 날씨 속에 빠듯한 일정을 소화한 패딩 차림의 조사 단원들은 피곤한 기색이었지만 "아주 편히 잘 다녀왔다"고 씩씩하게 소감을 밝혔다. 공동조사단장을 맡았던 박상돈 통일부 남북회담본부 회담2과장은 "짧은 기간이었지만 제약된 범위 내에서 내실있게 조사하려고 노력했다"며 "북측이 이번 조사에 협조적이었다"고 밝혔다. 박 과장은 "전반적으로 노반이라든지 터널, 교량, 구조말과 철도 운영을 위한 시스템을 중심으로 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다른 공동조사단장 임종일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장은 "대체적으로 (조사하기에) 날씨가 좋았다"며 "철로 상태는 과거 저희들이 갔을 때하고 많이 다른 건 없었다"고 말했다. 남북 열차를 연결해 만든 조사차량은 조사단과 함께 귀환하지 않고 평양에서 원산으로 평라선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