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
  • 흐림강릉 3.8℃
  • 구름조금서울 1.6℃
  • 박무대전 1.6℃
  • 흐림대구 4.6℃
  • 흐림울산 5.8℃
  • 박무광주 3.1℃
  • 흐림부산 7.9℃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2.7℃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8.1℃
기상청 제공

뉴스

서울대 시흥캠퍼스에 대우조선해양 시험수조연구센터 개소

“시흥시는 대학과 대기업, 중소기업 간의 산학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 내 중소기업과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시흥/양복순기자] 시흥시(시장 임병택)5일 배곧신도시 내 서울대 시흥 스마트캠퍼스 대우조선해양 시험수조 연구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으로 서울대 대우조선해양 시험수조연구센터는 본격적인 선박 및 미래해양기술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에 들어가게 됐다.

 

이날 개소식에는 시흥시장 임병택을 비롯해 경기도 시흥시() 조정식 국회의원, 서울대학교 이효원 기획처장 및 관련 교수진과 산업통산자원부 유정열 혁신성장실장 및 주요선급, 국내 주요대학 조선학과 교수진, 대우조선해양 조선소장 이성근 부사장과 중앙연구원장 엄항섭 전무 등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서울대 대우조선해양 시험수조연구센터는 급변하는 선박해양플랜트 기술 발전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최근 강화되고 있는 선박 환경규제에 부합하는 친환경 고효율 선박을 자체 개발해 미래 성장동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스마트십 개발과 미래 해양공간 활용기술, 방산분야 기술력의 핵심인 스텔스기술 및 잠수함 등 특수선 관련 기술 연구에도 매진한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고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LNG선 용 천연가스 재액화 장치, 천연가스연료 공급시스템, LNG선 화물창 등 천연가스 및 친환경 에너지 분야를 중점 연구개발하고, 서울대와 미래해양기술 클러스터를 설립해 교육과 인재양성에 센터를 활용할 계획이다.

 

임 시장은 서울대 대우조선해양 시험수조연구센터 설립으로 지역산업체·대우조선해양·서울대학교 간 산학연 협력체계가 구축돼 우수 인력양성, 첨단해양연구소 기반의 국제협력 기능 강화 등의 파급효과를 기대한다시흥시는 대학과 대기업, 중소기업 간의 산학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 내 중소기업과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 대우조선해양 시험수조연구센터는 지난 201612월 건축공사를 착공해 현재 91%정도 공사가 마무리됐다. 지난 81차 개원해 약 200여명의 연구원이 우선 입주했고 122차 개원을 통해 본격적인 선박 및 미래해양기술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에 들어간다.


배너

경의선 철도 공동조사단 귀환 “내실있게 조사 마쳐”
[한국방송/이두환기자] 11년 만에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마친 남측 조사단이 복귀했다. 우리 인력 28명은 6일 간의 경의선 남북 공동조사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5시10분쯤 군사분계선(MDL)을 지나 귀환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부터 조사열차에서 숙식하며 경의선 철도 개성~신의주 구간을 조사했다. 비슷한 수의 북측 인력도 함께 조사에 참여했다. 추운 날씨 속에 빠듯한 일정을 소화한 패딩 차림의 조사 단원들은 피곤한 기색이었지만 "아주 편히 잘 다녀왔다"고 씩씩하게 소감을 밝혔다. 공동조사단장을 맡았던 박상돈 통일부 남북회담본부 회담2과장은 "짧은 기간이었지만 제약된 범위 내에서 내실있게 조사하려고 노력했다"며 "북측이 이번 조사에 협조적이었다"고 밝혔다. 박 과장은 "전반적으로 노반이라든지 터널, 교량, 구조말과 철도 운영을 위한 시스템을 중심으로 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다른 공동조사단장 임종일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장은 "대체적으로 (조사하기에) 날씨가 좋았다"며 "철로 상태는 과거 저희들이 갔을 때하고 많이 다른 건 없었다"고 말했다. 남북 열차를 연결해 만든 조사차량은 조사단과 함께 귀환하지 않고 평양에서 원산으로 평라선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