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4 (화)

  • 구름조금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8.3℃
  • 구름많음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4.8℃
  • 흐림대구 8.9℃
  • 흐림울산 10.8℃
  • 흐림광주 7.8℃
  • 흐림부산 12.4℃
  • 흐림고창 7.2℃
  • 흐림제주 11.2℃
  • 구름많음강화 1.1℃
  • 구름많음보은 3.9℃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8.5℃
  • 흐림경주시 9.5℃
  • 흐림거제 12.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뉴질랜드 정상회담…“방산·남극연구 등 협력 강화”

포용성장·한반도 평화정착 노력 공유…신남방정책·신태평양정책 시너지 기대

[한국방송/진승백기자] 뉴질랜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재신다 아던 총리와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양 정상은 포용적 성장을 이뤄 모든 국민들이 공정한 기회를 누리며 잘사는 국가를 만들겠다는 국정 비전과 목표를 공유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이러한 ‘사람 중심’ 가치를 바탕으로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아던 총리 정부가 추진하는 중도진보적 정책(포용적 성장, 복지 확대, 공정경제, 소득격차 완화 등)은 우리 정부의 ‘사람 중심 경제’ 기조와 유사하다.


양 정상은 2015년 발효된 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이 양국 간 교역 및 투자를 증진하는 든든한 제도적 기반이 되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뉴질랜드가 강점을 가진 농업 분야와 한국이 강점을 가진 인프라 건설 분야 등에서의 상호 투자와 협력을 통해 양 국민이 그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협력사업을 보다 많이 발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한국 기업이 건조한 뉴질랜드의 군수지원함 ‘아오테아로아’호가 내년 진수식을 갖게 된 것을 환영하고, 양국 간 방산분야 협력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군용물자협력 약정서’ 체결을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오클랜드 코디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과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오클랜드 코디스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양 정상은 남극 연구 분야에 있어서도 협력을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남극조약 원서명국인 뉴질랜드의 오랜 경험과 우리나라가 발전 시켜온 연구기술 간 시너지 효과에 주목했으며, 이외에도 바이오·헬스 케어·ICT 등 신산업 분야에서의 공동 연구도 계속 장려해 나가기로 했다.


이어 양 정상은 양국 국민 간의 우호 증진이 양국 관계의 굳건한 기반이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양국 국민 간 교류 확대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뉴질랜드가 이번 국빈방문을 계기로 우리 국민들에 대해 ‘자동여권심사(e-Gate)’ 제도를 적용, 입출국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


양 정상은 양국의 차세대 리더들이 서로 교류해 향후 양국 관계 발전에 가교 역할을 해 나갈 수 있도록 한-뉴질랜드 ‘차세대 지도자 간 교류 사업’을 긍정적으로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뉴질랜드가 아시아 국가 중 처음으로 우리나라와 추진 중인 ‘사회보장협정’ 체결을 조속히 마무리해 상대국에서 자국 내 연금가입 기간을 인정함으로써 양 국민의 연금 수급권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결과 등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뉴질랜드 정부의 지속적인 협조와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아던 총리는 최근 한반도에서의 긍정적인 상황 변화를 이끌어 낸 우리 정부의 주도적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표명했다.


양 정상은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뉴질랜드의 신태평양정책이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역내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협력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제사회의 번영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자유롭고 공정한 시장경제를 발전시키고 개방주의와 다원주의에 입각한 국제무역질서를 공고히 해 나가는 한편, 기후변화 대응에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배너

“국민의 생명은 우리가 지킨다!”
[한국방송/이광일기자]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과4일 오전 쉐라톤 그랜드 인천호텔에서‘2018년 생명존중대상’을시상식을 개최했다. 위급한 상황에서도 국민의 생명을 지켜낸 해양경찰을 발굴하는 이번 시상식에는 조현배 청장,이종서 재단 이사장,수상자 및 가족 등30여 명이 참여했다. 시상 대상자는거친 해상구조현장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해낸 경감박상열․최종대,경사 이동건․임현석․양철중․김재훈,경장 최명근․김효철,순경 이창근 등 총10명이다. 이들은상패,포상금과 함께 포상휴가를 지급받게 된다. 김효철 경장(군산서)은 전북 군산 어청도 해상에서예인선과 충돌해 뒤집힌 어선에서4명을 구조했다.사고 당시 수중 수색에 나선 김 경장은내부 통로가 너무 좁아 공기통을 먼저 밀어 올린 후 호흡기만 착용하고 들어가 선원들을 안정시켰다.이후 이들에게 보조 호흡기를 물려주고 배 밖으로 유도해 다른 대원에게 인계하는 방식으로 선원들4명을 구조했다. 또 김재훈 경사(중특단)는 강원 삼척 덕산해수욕장에서 카약을 타다가파도에 뒤집혀 구조를 기다리던 익수자2명을 태풍이 북상한 가운데풍랑주의보임에도 불구하고 직접 바다에 뛰어들어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지켰다. 이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