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0.9℃
  • -강릉 1.5℃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3.5℃
  • -고창 1.4℃
  • 맑음제주 5.3℃
  • -강화 0.6℃
  • -보은 -0.7℃
  • -금산 -0.9℃
  • -강진군 2.8℃
  • -경주시 0.7℃
  • -거제 2.8℃
기상청 제공

국회

靑 "남북 정상회담 연내 추진"

"북한을 만나야 비핵화 설득도 할 수 있지 않겠냐" 먼저 정상회담 추진 가능성

[한국방송/진승백기자]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남북 정상회담을 올해 안에 열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북한을 만나야 비핵화 설득도 할 수 있지 않느냐며 일단 정상회담부터 먼저 추진할 가능성을 열어놨다. 남북 정상회담으로 북미 대화의 돌파구를 만들 수 있다는 게 청와대의 생각인 듯하다.

 

청와대는 별도 TF를 꾸리는 대신 국가정보원과 통일부 등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를 중심으로 정상회담 준비에 착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여건 조성을 위해, 현재 가장 공들이는 것은 바로 미국의 동의다.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대화 지지 의사를 밝힌 만큼 정상 간 통화를 통해 회담에 대한 공개 지지를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다.

 

비핵화 전제 없는 대북 대화는 안 된다는 미국 측 주장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만나야 설득도 하지 않겠냐"며 선 회담, 후 비핵화 설득 가능성을 열어뒀다.

 

북미 대화가 꽉 막혀 있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북미 대화의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게 청와대 논리다.

정의용-맥매스터 한미 국가안보실장 핫라인을 통해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 시기에 대해서는 "여건 충족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지만 너무 늦어지면 대화 모멘텀 자체가 끊어질 수 있다"며 연내 개최 방침을 밝혔다.

 

평창 이후 한미 훈련 재개 여부는 확인도 부인도 할 수 없다고 말해 회담 추진 상황에 따라 연기나 축소 가능성도 있음을 시사했다.

다만, 대북 특사는 회담 시기와 방법, 북미 대화 등 초청에 대한 어느 정도 답을 가져야 한다고 말해 서두르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