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1 (일)

  • -동두천 -3.9℃
  • -강릉 -3.0℃
  • 흐림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1.1℃
  • 구름조금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1.2℃
  • 광주 -1.3℃
  • 구름조금부산 1.0℃
  • -고창 -1.1℃
  • 제주 2.5℃
  • -강화 -4.9℃
  • -보은 -2.2℃
  • -금산 -2.5℃
  • -강진군 0.6℃
  • -경주시 0.8℃
  • -거제 1.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文 대통령, 오늘 밤 김여정 등 北대표단과 문 北예술단 공연 관람

[한국방송/김국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함께 평창동계올림픽 계기로 방남한 북한 예술단의 방북 전 마지막 공연을 관람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북측 고위급 대표단과 함께 오후 7시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삼지연관현악단을 비롯한 북한 예술단의 서울공연을 볼 예정이다.

이번 북한 예술단 공연은 지난 8일 강원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린 첫 공연에 이어 두번째이자, 한국에서의 마지막 공연이다.

서울 공연엔 강릉(812명)보다 많은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들과 북한 대표단, 국회 의장단, 각당 대표와 원내대표, 서울시장, 주한외교관, 국제기구 대표, 통일유관단체, 경제계 등 각계인사, 문화예술인 등에다 공모로 선발된 일반관객 1000명 등 1500여명이 관람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공연장에 도착해 공식공연이 시작되기 전 북측 대표단 및 주요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눈다. 

문 대통령은 공연을 관람한 뒤 출연진들에 대한 격려를 할 계획이다. 

북측 고위급 대표단은 이날 공연 관람을 마지막으로 방남 일정을 마무리하고 북한으로 돌아간다. 귀환 방식은 남측에 올 때와 마찬가지로, 인천국제공항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전용기인 '참매-2'호에 오를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 대표단은 공연이 끝나고 바로 공항으로 이동해 북으로 돌아간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남측에) 올 때처럼 환송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립국장에서 북측 대표단 등에 환송 인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2박3일 일정으로 방남한 북측 고위급 대표단을 이날 공연 관람까지 포함해 총 5번 만났다. 김여정 부부장으로만 좁히면 4번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강원 용평리조트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개회식 사전 리셉션에서 김영남 위원장을 만난데 이어 개회식에서 김 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 일행과 인사했고, 10일엔 청와대 접견 및 오찬을 한 뒤 오후에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진행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경기 관람 때 북측 대표단과 접촉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