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0 (토)

  • -동두천 -2.7℃
  • -강릉 4.2℃
  • 구름많음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0.9℃
  • 흐림대구 5.9℃
  • 흐림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0.9℃
  • 흐림부산 8.3℃
  • -고창 -0.2℃
  • 연무제주 5.7℃
  • -강화 -3.2℃
  • -보은 -0.5℃
  • -금산 0.1℃
  • -강진군 1.8℃
  • -경주시 6.6℃
  • -거제 8.1℃
기상청 제공

국회

北 김영남·김여정 청와대 도착…문 대통령과 접견·오찬

'백두혈통'의 일원이 남한을 찾거나 청와대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

[한국방송/이광일기자]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 대표단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을 위해 10일 오전 10시 59분쯤 청와대 본관에 도착했다.

 

청와대를 찾은 북한 대표단은 김 상임위원장과 김 제1부부장을 비롯해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모두 4명이다.

 

북한 인사가 청와대를 방문한 것은 2009년 8월 23일 김기남 노동당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북한 조문사절단 이후 8년 6개월 만이다.

 

당시 사절단은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만났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북한 대표단을 접견한 뒤 본관 충무실로 자리를 옮겨 오찬을 함께한다.

특히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 제1부부장이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 등 메시지를 전달할지 주목된다.

 

김일성 일가를 일컫는 이른바 '백두혈통'의 일원이 남한을 찾거나 청와대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9일 평창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사전 리셉션에서 김 상임위원장과 첫인사를 나눈 뒤 헤드테이블에서 만찬을 같이했다.

 

이어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올림픽 개회식에서 김 제1부부장과 악수를 하며 첫만남을 가졌다.

 

접견과 오찬에는 우리 측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이 배석한다.

 

앞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전날 낮 전용기를 이용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으며, 2박 3일 일정을 소화한 뒤 11일 북한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