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8.5℃
  • 맑음광주 8.5℃
  • 맑음부산 10.8℃
  • 구름조금고창 8.1℃
  • 구름조금제주 15.2℃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경제

염색산단 재생사업, 재생계획 마련으로 추진 탄력

국토부 타당성평가 통과로 2025년까지 사업비 410억원 투입


2015년 7월 정부의 노후산단 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된 염색산단 재생사업이 국토교통부의 타당성 평가를 통과하면서 재생계획 마련으로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대구/김진희기자] 2015년 7월 정부의 노후산단 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된 염색산단 재생사업이 국토교통부의 타당성 평가를 통과하면서 재생계획 마련으로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염색산단 위치도
<염색산단 위치도> 
염색산단 현장사진
<염색산단 현장사진>

염색산단은 염색가공업의 전문화와 협업화를 위해 1981년 조성된 산업단지로 현재 84만 6천㎡의 면적에 126개 업체가 입주해 있다. 도로 등 기반시설의 노후화와 주차장 및 지원시설의 부족은 산업단지 입지여건을 악화시키고 이는 결국 대구지역 염색산업 경쟁력 하락의 원인이 됐다.
 
이에 대구시는 재생사업을 통해 산업단지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염색산단 재생계획 수립’용역을 착수했으며, 재생사업 수립방향에 대한 설문조사와 입주기업대표, 전문가로 이루어진 재생추진협의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종합하여 지난 해 11월 재생계획안을 마련했다.
 
 ◈ 기업체 요구사업 내용
 ① 주차장 신설(86.1%), ② 도로 정비(38.0%), ③ 환경기반시설(27.7%)
 ④ 공원/녹지시설(13.1%), ⑤ 근로자 편의시설(11.0%) 등
 
이번 재생계획에는 주차 환경개선 및 비산교 확장(서대구KTX 역방향 우회전차로 설치) 등 기반시설 정비사업과,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가로등, 벤치 등 각종 편의시설 설치계획이 포함된다.
 
이번 재생계획안은 지난 1월 국토교통부에서 실시하는 타당성 평가를 통과했으며, 총사업비는 약 410억 원으로 2025년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구시는 국토교통부와 수차례 협의한 재생계획을 2월 12일 입주기업체 대표와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재생추진협의회를 개최하여 설명할 계획이다.
 
올해 법령에서 정하는 절차에 따라 도시계획위원회 및 산업입지심의회 심의를 거쳐 상반기 재생사업지구를 지정‧고시하고, 세부사업계획인 재생시행계획 용역을 7월 경 착수할 예정이다.
 
대구시 김규철 산단재생과장은 “국토부 타당성 평가와 총사업비 협의 완료로 염색산단 재생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올랐다”고 말하며, “이번 재생사업으로 입주업체가 보다 좋은 환경에서 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한편, 정주여건을 개선해 사람이 머무는 산단, 일자리가 있는 산단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트럼프 “한국, 美승인 없이 대북제제 완화 안한다”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정부가 자체 대북제재인 ‘5.24 조치’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는 것과 관련, 한국이 미국의 승인 없이 대북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한국이 일부 독자 대북제재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는 것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한국은 미국의 승인 없이는 어떤 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이와 관련해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그렇다”라고 대답하면서 “한국은 미국 승인 없이 아무 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최대압박 전략’의 일환으로 북한이 비핵화를 할 때까지 대북 제재를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전날 강경화 외교장관이 한국의 독자 대북제재인 5·24조치 해제를 검토 중이라고 한 데 대한 반응으로, 한미 공조를 강조하고 ‘선(先) 비핵화 후(後) 제재 완화’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국무부 대변인실도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제재 완화는 비핵화 후에 이뤄질 것이라는 입장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답했다. 국무부 측은 “비핵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