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4.8℃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9.0℃
  • 맑음울산 10.2℃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10.5℃
  • 구름많음제주 15.0℃
  • 맑음강화 8.6℃
  • 맑음보은 3.5℃
  • 구름조금금산 2.8℃
  • 맑음강진군 11.0℃
  • 맑음경주시 9.1℃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경제

농진청, 자율주행 농기계 상용화 연구 박차

2020년까지 자율작업 가능한 트랙터 개발

[한국방송/양복순기자] 농촌진흥청이 자율주행 농기계의 상용화 연구에 박차를 가한다.


농기계 자율주행기술이 고도화되면 농기계가 농장의 지형과 작업환경을 인식해 스스로 주행하며 자동변속과 농작업이 가능해진다.

자율주행 트랙터
미국 트랙터 제조사 ATC가 개발한 ‘자율주행 트랙터’. (제공=농촌진흥청)

농진청은 그동안 국내에서 연구된 농기계의 자율주행 기술이 조기 실용화 될 수 있도록 테스트베드 구축과 인공지능 적용 등 자율주행기술 고도화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와 공동으로 상용화 연구사업단을 운영해 내년까지 Level 2(자율주행)가 가능하고 2020년까지 Level 3(자율작업)를 실현할 수 있는 트랙터의 상용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농진청은 자율주행 고도화의 핵심이 될 인공지능 기술의 효율적 개발을 위해 지난 6일 농업기계분야로 특성화한 전북대 지능로봇연구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금까지 농진청을 비롯한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에서 농기계 자율주행을 위한 다양한 연구가 있어 왔지만 상용화를 위한 생산기반 미흡과 평가 시스템 부재로 기술의 실용화가 이뤄지지 못했다.


특히 농기계 산업은 독자적 연구개발(R&D) 역량 부족으로 전자제어 엑추에이터 및 ICT 부품을 적용한 고품질 농기계의 생산기반 구축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최근 첨단기술 산업화를 위한 국가 연구개발의 적극적 지원으로 일부 기업에서는 트랙터 전자화 기술도입과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한 트랙터의 제품화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동양물산 등 6개 산학연 컨소시엄은 지난해 산업부의 지원으로 110kw급 Level 2 단계 자율주행 트랙터 시제품을 개발해 상용화 준비를 하고 있다.


자율주행 농기계의 조기 상용화를 위해 농식품부와 산업부는 핵심부품 개발, 상용화 연구를 진행하고 농진청은 신뢰성 평가·실증단지 구축, 자율주행기술 고도화를 부처 간 협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농진청은 자율주행 농기계 성능, 안전성 검증 기준 및 평가방법, 운용가이드라인 등을 마련하고 지능형 농기계의 시험과 평가를 위한 테스트베드도 지원한다.


아울러 국내 자율주행기술 고도화를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맺은 전북대 지능형 로봇연구소와 인공지능 적용 연구과제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승기 농흥청 농업공학부장은 “자율주행기술이 우리 농업의 미래 혁신동력으로 기대된다”며 “제어성능과 안전성을 높이고 국제규격을 적용해 개발함으로써 선진국과 차별화된 중소형 자율주행 농기계로 글로벌화를 이뤄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트럼프 “한국, 美승인 없이 대북제제 완화 안한다”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정부가 자체 대북제재인 ‘5.24 조치’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는 것과 관련, 한국이 미국의 승인 없이 대북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한국이 일부 독자 대북제재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는 것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한국은 미국의 승인 없이는 어떤 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이와 관련해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그렇다”라고 대답하면서 “한국은 미국 승인 없이 아무 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최대압박 전략’의 일환으로 북한이 비핵화를 할 때까지 대북 제재를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전날 강경화 외교장관이 한국의 독자 대북제재인 5·24조치 해제를 검토 중이라고 한 데 대한 반응으로, 한미 공조를 강조하고 ‘선(先) 비핵화 후(後) 제재 완화’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국무부 대변인실도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제재 완화는 비핵화 후에 이뤄질 것이라는 입장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답했다. 국무부 측은 “비핵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