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3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북한 핵미사일 방호 가능 주민대피시설 없어 논란

홍철호 의원, “ 이미 과거 1980년대부터 북한 핵개발 표면화…
전국 민방위 대피시설에 핵방호 기능이 없다는 것

[김포/김국현기자] 전국 18871곳의 전체 민방위 주민대피시설이 북한 핵미사일을 전혀 방호할 수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바른정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을, 행정안전위원회)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전국에서 운영 중인 정부 지원 대피전용시설190, 지하철 역사 등 공공용 지정시설18681곳 등 전체 18871곳의 민방위 주민대피시설은 핵공격에 대한 직접적인 방호가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인천 서해 54곳의 대피시설만이 생화학 및 방사선 낙진 방호만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행정안전부는 핵방호가 가능한 대피시설은 군의 일부 지휘시설에서 제한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관련 사항은 설계 및 방호 수준을 공개할 수 없는 비밀이라고 밝혔다.


또한 현재의 일반적인 대피시설에 대해 핵공격에 대비한 방호성능을 보강하기 위하여

별도의 설계를 고려하고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홍철호 의원은 이미 과거 1980년대부터 북한의 핵개발이 표면화된 바 있는데, 현재 전국의 민방위 대피시설에 핵방호 기능이 없다는 것은 지금까지의 민방위 계획 기본 방향부터 잘못 수립된 것이며 주먹구구식으로 추진돼왔다는 것을 뜻한다. 행정안전부는 지금부터라도 정부 지원 대피전용시설을 중심으로 핵미사일 방호성능을 개선·보강할수있는방안을마련해야한다고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