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2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국회

"적폐청산" vs "정부심판"…文 정부 첫 국감 개막

오는 31일까지 20일간 총 701곳의 부처와 국가기관 대상으로 치러져

[한국방송/진승백기자] 오늘(12일)부터 국회에서는 국정감사가 시작된 가운데,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첫 국감이어서 여야 간 공수가 바뀐 만큼 치열하게 맞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국감은 오늘 대법원, 총리실, 국방부, 국토부를 시작으로 모두 701곳의 부처와 국가기관을 대상으로 오는 31일까지 20일간 치러진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초점을 '적폐청산'에 맞췄고, 보수 야당들은 '현 정부 심판'을 내세우고 있다.

우선,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에서는 방송장악과 블랙리스트 의혹이 테이블 위에 올라와 있고, 증인으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 최시중 전 방통위원장 등이 확정됐다.

야당도 태블릿 PC 의혹을 따지겠다며 손석희 JTBC 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국방위원회에서는 여당이 5.18 진상규명을 내세우며 전두환 전 대통령의 출석을 요구하고 있는데, 야당은 정의용 안보실장, 문정인 특보 등을 불러 현 정부의 외교안보실패 책임을 묻겠다며 맞서고 있다.

산업위원회에 탈원전 정책과 한미 FTA 재협상이, 국토위원회에서는 8.2 부동산 대책이, 교육문화위원회에서는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이 뜨거운 쟁점이 될 전망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