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수)

  • -동두천 13.4℃
  • -강릉 16.4℃
  • 박무서울 13.8℃
  • 구름많음대전 11.8℃
  • 맑음대구 11.1℃
  • 맑음울산 12.1℃
  • 구름많음광주 12.4℃
  • 맑음부산 12.6℃
  • -고창 13.8℃
  • 맑음제주 13.0℃
  • -강화 12.1℃
  • -보은 7.3℃
  • -금산 7.5℃
  • -강진군 7.0℃
  • -경주시 9.5℃
  • -거제 13.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강경화 장관, Reed 미 상원 군사위 간사 면담

[한국방송/한상희기자] 강경화 외교장관은 10.11(수) 방한 중인 「잭 리드(Jack Reed)」 미 상원 군사위원회 간사(민주당, 로드아일랜드)와 면담을 갖고, △한미 동맹, △북한・북핵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강 장관은 지난 9월 유엔 총회 계기 워싱턴 방문시 미 의회 주요 인사들과의 면담을 가진데 이어 금일 리드 의원과의 면담을 통해 미 의회와 긴밀한 소통을 이어나갈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고, 그간 미 의회가 한국민과 한미 동맹을 강력히 지지해 준데 대해 사의를 표하였다.  
   

또한, 강 장관은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계속해 오고 있는 상황에서 한미가 굳건한 연합 방위태세를 통해 북한의 도발을 최대한 억제하는 한편,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혜를 모아 나가야 할 것이라고 하면서, 미 의회 차원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하였다.

리드 의원은 금번 방한을 통해 한미 양국 간의 긴밀한 협력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며 한미 동맹에 대한 깊은 신뢰를 표명하는 한편, 날로 고도화 되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는 이제 공통의 실재하는 위협이 되고 있다며 한미간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고 하였다. 
   

또한, 리드 의원은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은 한미 공동의 목표인바 어떤 형태로든 북한 관련 대화를 되살려야 할 것이라고 하면서, 미 의회로서도 북핵 문제 관련 한미 양국의 공동 대응에 있어 가능한 역할을 적극 모색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미 의회내 유력인사이자 그간 북핵 문제 등 한반도 관련 사안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갖고 활발한 활동을 벌여온 리드 의원과의 금번 면담은 한미 동맹에 대한 미 의회의 강력한 지지와 함께 북핵 문제와 관련한 양국간의 공조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배너

소년소녀가정 등 저소득 아동 주거복지 지원 강화
[한국방송/양복순기자] 소년소녀 가정 등 저소득 아동에 대한 주거복지 지원이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13일 지난해 11월 말에 발표한 ‘주거복지 로드맵’의 후속 조치로 저소득 아동에 대해 주거 지원을 강화하는 내용의 ‘공공주택업무처리지침’ 등 개정안을 14일 공포·시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보호아동에 대한 ‘전세임대 임대료’ 부담이 완화된다. 소년소녀 가정 등 보호대상 아동이 대학 입학 등으로 보호기간이 연장된 경우에는 만 20세를 초과하더라도 무료로 계속 전세임대주택에 거주할 수 있게 된다. 보호 종결 후 5년 이내인 경우에는 임대료가 50% 감면돼 주거비 부담을 줄일 수 있다. 2016년말 보건복지부 조사에 따르면 아동복지시설·공동생활가정·가정위탁 등을 통해 보호되고 있는 아동 수는 2만 9343명, 보호시설에서 퇴소한 아동 수는 2876명 수준이다. 아동이 있는 저소득 가구의 보증금 부담도 완화될 전망이다. 현재 쪽방, 고시원·여인숙, 비닐하우스, 노숙인시설, 컨테이너·움막 등의 거주자에 대해 매입·전세임대주택의 보증금을 50만 원 수준까지 낮춰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는 최저주거기준을 미달하는 아동이 있는 저소득 가구를 신규 포함해 목돈 마련이 어려운 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