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1 (일)

  • -동두천 3.6℃
  • -강릉 2.8℃
  • 맑음서울 5.3℃
  • 연무대전 7.3℃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9.4℃
  • 연무광주 8.2℃
  • 맑음부산 9.4℃
  • -고창 3.2℃
  • 연무제주 8.8℃
  • -강화 0.2℃
  • -보은 2.2℃
  • -금산 2.8℃
  • -강진군 6.2℃
  • -경주시 4.9℃
  • -거제 7.4℃
기상청 제공

국회

“재외공관 행정직원 열악한 처우 탓, 5명 중 1명 이직”

박주선 부의장, "행정직원들의 처우가 다른 국가에 비해 지나치게 열악한 탓"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외교부가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주선 국회 부의장(국민의당, 광주 동남을)에게 제출한 ‘재외공관 행정직원 이직 현황’에 따르면, 2013~2016년 퇴직한 재외공관 행정직원은 2,992명으로, 이직률은 19.7%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3년 576명이었던 이직자 수는 2014년 633명으로 급증했다가, 2015년 600명, 2016년 559명으로 점차 감소하고 있기는 하나, 여전히 높은 수치다. 

행정직원의 이직률이 높은 이유는 공관장의 갑질과 사적업무 지시 등 부당대우와 타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급여 수준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지난 7월 초순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전 재외공관 소속 행정직원에 대한 부당대우를 실태점검한 결과, 공관장 등의 무시 발언, 퇴근 후 카카오톡 업무지시, 소통 통로 부족 등 15건의 부당대우 신고가 접수된 바 있다. 

우리 재외공관의 급여 수준 역시 경제수준이 비슷한 다른 국가에 비해 낮았다. 호주(13,597억$/세계 13위)와 스페인(12,324억$/세계 14위)은 1인당 국내총생산이 우리나라(14,981억$/세계 12위)와 비슷한 수준이다. 

하지만 재외공관 행정직원의 기본급은 큰 차이가 났다. 실제로 호주에 주재하는 한국대사관의 직원의 월 평균 기본급이 1천800달러로, 스페인 대사관 직원의 60%(3천달러) 정도 수준이었다. 우리나라와 GDP차이가 더 적은 호주와 비교했을 때, 처우 차이는 더욱 심해졌다. 네덜란드 주재 한국대사관의 한국인 행정직원 월 평균 기본급은 1천850달러였지만, 호주 대사관 직원의 기본급은 3천862달러로 우리나라보다 2배나 높았다. 

박주선 부의장은 “전체 재외공관 중 중소규모 공관이 많아 정규 외교관을 대규모로 증원하기 어려운 상황 속에서 행정직원은 공관 운영의 필수인력”이라면서, “재외공관 행정직원에 대한 부당처우를 없애고, 기본급 등을 인상해 공관 운영의 안정성과 지속성을 높여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리나라의 외교역량 강화로 재외공관이 늘어남에 따라 2017년 10월 현재 183개 재외공관에 3,095명(2017년 예산편성 기준)의 행정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인건비는 같은 연도 외교부 전체 예산 2조 2,239억원의 5.64%인 1,256억원에 이르고 있다. 


배너

김부겸 장관, 이번엔 평창패럴림픽대회 자원봉사 참여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평창패럴림픽대회 자원봉사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10일 정선 알파인 경기장을 찾아 일일 자원봉사 활동을 하고, 현장에서 근무하는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였다. 김 장관은 당일 장애인 알파인 스키 경기시작 전 대회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자원봉사 업무 사항을 숙지하였다. 그리고, 경기 시작 전에는 경기장을 입장하는 관람객들에게 좌석을 안내하고, 경기가 끝날 때는 관람객들이 안전하게 퇴장할 수 있도록 봉사활동을 하였다. 한편, 경기가 진행되는 도중에는 경기장 내 경찰?소방 상황실을 찾아 현장에서 근무 중인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대회가 끝날 때까지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일일 봉사활동을 마친 후에는 경기장 내 인력운영식당에서 대회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자원봉사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들의 노고를 격려하였다. 김 장관은 “지난 평창올림픽대회가 성공적으로 끝난 것은 바로 추운 날씨와 열악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매일같이 묵묵히 각자 자리를 지켜준 자원봉사자들 덕분”이라며, “이번 평창패럴림픽대회도 자원봉사자들의 열정을 발휘해 달라.”라고 말했다. 참고로 김 장관은 지난 평창올림픽대회 때에도 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