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3 (토)

  • -동두천 -2.3℃
  • -강릉 5.6℃
  • 흐림서울 0.3℃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4.8℃
  • -고창 -1.2℃
  • 구름조금제주 6.2℃
  • -강화 -2.2℃
  • -보은 -2.3℃
  • -금산 -1.7℃
  • -강진군 -0.2℃
  • -경주시 -0.1℃
  • -거제 4.2℃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시 6.25참전유공자 명비 제막식 열려

인천광역시 거주 6.25 참전유공자 19,334명의 존함을 명비에 새겨, 고귀한 헌신에 감사드림
육군 16,321명, 해군 976명, 해병 465명, 공군 254명, 경찰 797명 등 현재 6.25참전유공자 인천 생존자는 7,212명
인천 수봉공원 內 인천지구전적비 앞 전국 9번째, 광역시 기준 최초, 전국 최대 규모

[인천/이광일기자] 인천보훈지청 주최로 인천시 거주 6.25참전 유공자들의 공훈을 후세에 길이 남기기 위한 명비가 만들어졌으며, 1011(수요일) 오후 2시에 제막식을 통해 일반에게 공개된다.

 

인천 수봉공원 내 인천지구전적비 앞에서 거행되는 제막식에는 인천광역시 거주 참전유공자, 상이군경 등 보훈가족과 유관기관 기관장,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 명 비 전 ]


                                                                     [ 명 비 후 ]

명비는 인천시 6.25참전유공자 명비는 6.25참전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에 감사드리고, 그분들의 위국헌신 나라사랑 정신을 후세에 기리기 위해 추진되었다. 명비에는 인천시 거주 6.25 참전유공자 19,334(육군 16,321해군 976해병 465공군 254경찰 797명 포함)의 이름이 각인되어 있다

 

1. 현충탑, 인천지구전적비, 재일학도의용군참전비 등 인천 관내 현충시설이 다수 소재 

2. 6.25전쟁 당시 인천지역 전투에서 산화한 국군 및 UN장병들의 영령을 추모하고 무공을 기리기 위해 1980915일 건립


전국 9번째로 세워지는 이번 6.25참전유공자 명비는 광역시 기준 최초 건립일 뿐 아니라 전국 최대 규모이다. (기존 8: 서울 은평구, 양천구, 동작구, 금천구, 경기 고양시, 경북 포항시, 광주 서구, 전남 순천시)

 

장정교 인천보훈지청장은 이번 명비 건립으로 평균연령 86세의 6.25참전유공자의 명예를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주고 있는 군인경찰소방공무원 등 제복 입은 분들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경찰 영장심사관 제도 시행, 인권보호 강화 기대
[한국방송/문종덕기자] 경찰청은 인권보호를 강화하고 경찰수사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영장심사관’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2018. 3. 5.부터 서울·부산·인천·경기남부지방경찰청 소속 8개 경찰서를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실시한다. 영장심사관이란 수사팀에서 영장을 신청하기 전에 요건·사유 등의 타당성을 심사하는 전문가를 의미한다. 영장심사관의 자격은 변호사자격자 중 경찰경력 2년 이상인 사람 또는 수사경력 7년 이상의 수사전문가이며, 수사 난이도가 높은 영장신청 사건을 심사한다는 점을 고려해 유능한 전문가를 배치할 계획이다. 영장심사관은 ①수사팀이 신청하는 영장서류를 사전에 검토, ②영장이 (검사)불 청구 또는 (판사)기각된 사건 분석, ③오류사례 수사관 교육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영장심사관 제도는 경찰의 강제수사 절차를 보다 엄격하게 관리하여 오남용을 예방함으로써, 인권을 한층 두텁게 보호한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영장신청 사건 중 오류사례를 분석하고 수사관에게 교육하는 절차를 통해, 수사역량을 향상시키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찰청은 향후 시범운영 결과를 분석하고 미비점을 보완하여 전국 확대시행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