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2 (금)

  • -동두천 -5.8℃
  • -강릉 -2.1℃
  • 맑음서울 -5.3℃
  • 구름많음대전 -3.5℃
  • 구름조금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0.4℃
  • 구름조금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1.0℃
  • -고창 -1.5℃
  • 구름조금제주 3.4℃
  • -강화 -4.9℃
  • -보은 -4.0℃
  • -금산 -4.2℃
  • -강진군 -0.7℃
  • -경주시 -0.8℃
  • -거제 1.7℃
기상청 제공

뉴스

이유 있는 ‘생명·재산 보호 전국 1위’

5년새 도내 소방 인력 22%·구급차 38% 확충… 노후율은 0% 눈앞

[충남/방진호기자] 최근 5년 사이 충남도 내 소방 인력이 20% 이상 증가하며 1인당 담당 인구수가 800명대로 떨어졌다.

같은 기간 구급차는 40% 가까이 급증하고, 주력 소방차 노후율은 사상 첫 0%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9일 도 소방본부(본부장 이창섭)에 따르면, 올해(이하 1월 1일 기준) 도내 소방 공무원은 2420명으로, 지난 2013년 1986명에 비해 434명 증가했다.

해마다 적게는 52명, 많게는 181명을 충원하며 소방 인력이 5년 만에 21.85% 늘어난 것이다.

소방 공무원 충원으로 1인당 담당 인구수는 2013년 1021명에서 2014년 980명, 2015년 963명, 2016년 927명, 올해 866명으로 크게 줄었다.

이 기간 도내 주민등록 인구는 202만 8777명에서 209만 6727명으로 6만 7950명으로 늘었다.
도 소방본부는 연말 현장 인력을 더욱 보강할 계획으로, 1인당 담당 인구수 700명대 진입이 기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119구급차 증가율은 40%에 육박했다.

2013년 68대에서 2014년 69대, 2015년 75대, 지난해 92대, 올해 94대로 5년 만에 38.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력 소방차 가운데 내구연한이 경과한 노후 소방차 비율은 2013년 33.4%에서 2014년 40.1%로 약간 나빠진 뒤, 2015년 30.7%, 2016년 28.3%, 올해 14.4%로 개선됐다.

도내 소방차량은 총 613대이며, 이 중 펌프차와 물탱크차, 화학차, 배연차 등 주력 소방차는 387대에 달한다.

도 소방본부는 연내 주력 소방차 노후율 0% 달성을 위해 130억 원의 예산을 투입 중이다.

도 소방본부는 이밖에 지난해 1월 충남119소방헬기를 현장에 배치하고, 2015년 화재 진압 및 구조·구급 전용 선박인 119소방정을 투입, 대형 재난과 특수 사고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했다.

지난 2014년에는 태안소방서를, 지난해에는 계룡소방서 문을 열며 전국 도 단위 광역자치단체 중에서는 두 번째로 ‘전 시·군 소방서 설치’를 완료, 도-농 소방 서비스 격차를 줄였다.

이와 함께 소방 개인 안전 장비는 보강 사업을 통해 보유율 100%, 노후율 0%를 기록하고 있다.
이 같은 인력·장비 등에 대한 지속적인 보강은 도민 안전 서비스 강화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119구급차 출동시간의 경우 2016년 6분 25초에서 올해 5분 49초로 급감, 5분대 진입에 성공하며, 심정지 소생률도 2016년 3.8%에서 올해 5.8%, 지난 7월 말에는 8.1%로 대폭 향상됐다.

이는 또 ‘국민 생명·재산 보호 전국 1위’ 타이틀을 2년 연속 거머쥐는 대기록 작성도 견인했다.

도 소방본부는 지난 2015년과 2016년 ‘국민행복소방정책’ 종합평가에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2년 연속 최우수 기관 선정은 △5분 이내 현장 도착률 향상 △특정소방대상물 자율 안전 관리 강화를 통한 인명 피해 감소 △대형화제 ‘제로화’ 달성 △심정지 인지율 향상 및 구급대원 역량 강화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이창섭 본부장은 “국민 안전은 소방 인력 및 장비와 비례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도민 생명과 재산 보호에 대한 의지를 바탕으로 최근 몇 년간 투자를 집중해 충남 소방력을 크게 향상시켰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어 “앞으로도 지속적인 보강 사업을 통해 도민 모두가 언제 어디서나 고품질 소방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제독소방차

▲ 제독소방차


화재진압훈련

▲ 화재진압훈련


배너

"3·1운동·건국 100주년이 평화체제 구축 출발선"
[한국방송/최동민기자]문재인대통령이1일"3·1운동과대한민국건국100주년을항구적평화체제구축과평화에기반한번영의새로운출발선으로만들어나가겠다"고밝혔다. 문대통령은서울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열린제99주년3·1절기념식에참석해기념사를통해"우리에게는우리힘으로광복을만들어낸자긍심넘치는역사가있다.우리스스로평화를만들어낼역량이있다"며이같이말했다. 문대통령의이같은언급은대한민국임시정부의법통을이어'건국100주년'을맞는내년까지남북관계개선과북핵문제해결을통해한반도평화구조정착의중요한전기를마련해내겠다는강력한의지의표명으로풀이된다. 문대통령은이어"우리는앞으로광복100년으로가는동안한반도평화공동체와경제공동체를완성해야한다"며"분단이더이상우리의평화와번영에장애가되지않게해야한다"고강조했다. 문대통령은"빈부,성별,학벌,지역의격차와차별에서완전히해방된나라를만들어내자"며"김구선생이꿈꾼,세계평화를주도하는문화강국으로나아가자"고말했다. 문대통령은"우리는오늘3·1운동을생생한기억으로살려냄으로써한반도의평화가국민의힘으로가능하다는것을확인하고있다"며"3·1운동이라는거대한뿌리는결코시들지않는다.이거대한뿌리가한반도에서평화와번영의나무를튼튼하게키워낼것"이라고말했다. 문대통령은3·1운동의의의에대해"가장큰성과는독립선언서에따른대한민국임시정부의수립이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