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8 (수)

  • -동두천 0.7℃
  • -강릉 4.5℃
  • 비 또는 눈서울 2.3℃
  • 대전 1.9℃
  • 대구 8.0℃
  • 울산 9.6℃
  • 흐림광주 4.3℃
  • 흐림부산 11.6℃
  • -고창 3.9℃
  • 흐림제주 8.0℃
  • -강화 2.6℃
  • -보은 1.9℃
  • -금산 0.6℃
  • -강진군 4.8℃
  • -경주시 8.8℃
  • -거제 10.5℃
기상청 제공

뉴스

한경호 권한대행, 경상남도기록원 등 주요사업현장 점검

경상남도기록원, 경남대표도서관, 통합관사 등 추진상황 점검

[경남/진승백기자]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10일 경상남도기록원 건립현장 등 주요사업현장을 방문하여 공사 진행상황 등을 점검했다.  
     
이날 한 대행은 경상남도기록원과 경남대표도서관 건립 현장을 방문해 추진상황 등을 살폈으며, 공사가 완료되어 입주를 앞두고 있는 간부공무원 통합관사도 둘러봤다.  
     
도는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영구기록물관리기관인 ‘경상남도기록원’을 건립하고 있다.   
     
창원시 사림동 소재 옛 보건환경연구원을 리모델링하고 증축해 지하 1층․지상 5층에 6,459㎡ 규모로 건립되는 도 기록원은 문서의 보존․관리를 위한 문서고와 기록관리작업을 위한 전문보존공간, 대국민 기록서비스 제공을 위한 공간 등을 갖춘다.  
     
10월 현재 76% 공정율을 보이고 있으며 올해 12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 권한대행은 “전시실 준비 등을 철저히 해 도민 모두가 기록원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라”며, “무엇보다 준공될 때까지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둘러 본 경남대표도서관은 본관, 어린이관, 청소년관 등 3개동으로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지난해 12월 착공했다. 10월 현재 공정율은 65%로 올해 말 준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건립 중이다.   
     
한 권한대행은 “대표도서관이 말 그대로 우리 도를 대표하는 도서관이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달라”며,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도서관의 컨셉을 잘 살릴 수 있도록 하고, 도서관이 도민들의 휴식공간의 기능도 함께 할 수 있도록 구성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옛 도지사 관사를 헐고 2층짜리 건물 3채로 새로 지은 통합관사는 공사가 완료되어 입주를 준비 중에 있다.  

배너

패럴림픽 실무회담…북한 대표단·선수단 참가 합의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남북은 27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실무회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실무회담에는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우리측 대표단 3명과 황충성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대표단 3명이 참석했다.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가운데)을 단장으로 하는 통일부 대표단이 평창패럴림픽 북측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위해 27일 오전 서울 남북회담본부에서 판문점으로 출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날 접촉에서 남북은 지난 1월 9일 남북고위급회담과 17일 실무회담에서 합의한 평창 동계 패럴림픽 대회 북한 참가와 관련한 구체적인 사안들을 합의했다. 먼저 북측은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에 장애인올림픽위원회 대표단과 선수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또한 북측 장애인올림픽위원회 대표단과 선수단은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여 왕래하기로 했다. 북측 대표단과 선수단은 내달 7일 남측으로 이동하고, 귀환은 양측간 합의에 따라 편리한 시기에 하기로 했다. 북측 대표단은 남측의 안내와 질서에 따르며 남측은 북측 대표단의 편의를 보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북측의 평창 동계패럴림픽 대회 참가와 관련한 구체적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