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 (수)

  • -동두천 0.2℃
  • -강릉 2.1℃
  • 구름조금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4.0℃
  • 구름많음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5.8℃
  • 흐림광주 6.1℃
  • 구름많음부산 6.1℃
  • -고창 2.6℃
  • 흐림제주 9.7℃
  • -강화 2.0℃
  • -보은 2.5℃
  • -금산 2.3℃
  • -강진군 5.7℃
  • -경주시 2.4℃
  • -거제 6.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환경부, 추석 연휴 생활쓰레기 특별관리 대책 추진

[한국방송/문종덕기자]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에 대한 특별관리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최장 10일에 이르는 연휴 기간 동안 음식물쓰레기 등 생활폐기물을 비롯해 도로변 쓰레기 투기 행위가 다량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지자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도로공사 등 관계기관에 협조를 요청해 이번 특별관리 대책을 마련했다. 

전국의 지자체는 9월 30일부터 추석 연휴기간 동안 쓰레기 수거 날짜 등을 미리 홍보하여 주민들의 혼란을 피하도록 하고, 생활폐기물 중점 수거대책과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분리배출 요령집과 동영상을 배포하고 지자체별로 기동청소반 등 비상청소체계를 구축·운영하여 쓰레기 수거일을 조정하고 음식물쓰레기 수거 용기를 확대·비치한다. 

환경부는 지자체, 한국철도공사, 한국도로공사 등과 함께 철도역사, 고속도로 휴게소 등 다중 이용시설에서 쓰레기 분리배출을 홍보하고 무단투기 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부산 등 9개 시·도에서는 557건의 쓰레기 투기 위반행위가 적발됐으며 총 957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연휴 기간 동안 수도권 지역의 폐기물을 원활하게 처리하기 위해 폐기물 특별반입 기간을 설정했다. 

폐기물 특별반입 기간은 10월 2, 6일 이틀에 걸쳐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며 서울·인천·경기 지역에서 발생되는 생활폐기물, 건설·사업장 폐기물 등 전체 폐기물의 처리가 가능하다. 

홍정섭 환경부 폐자원관리과장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발생되는 쓰레기를 적정하게 처리하여 깨끗한 명절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국민들도 쓰레기 분리배출과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등에 많은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10월 9일 서울특별시 도봉구 창동역 일대를 방문해 환경미화원과 함께 길거리 청소 작업에 참여하고 환경미화원들의 노고를 격려할 예정이다.

배너

남북정상회담 4월 말 개최…“북 비핵화 의지 분명히 밝혀”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남과 북은 다음달 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을 이끌고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6일 이같이 발표하고 “이를 위해 구체적인 실무협의를 진행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남과 북은 군사적 긴장완화와 긴밀한 협의를 위해 정상 간 핫라인을 설치하기로 했으며,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실시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으며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북한의 체제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는 점을 명백히 했다”고 말했다. 대통령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등 특사단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평양 방문 결과를 보고하고 있다. 또한 “북측은 비핵화 문제 협의 및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용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북측은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전략도발을 재개하는 일은 없을 것임을 명확히 했다”며 “이와 함께 북측은 핵무기는 물론 재래식 무기를 남측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