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구름많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1.8℃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3.9℃
  • 맑음강화 -4.2℃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사회

군산해경, 해양수산부와 합동 외국인 범죄예방 간담회 개최

- 근로실태 파악과 고용주 대상 노동자 인권문제 교육 -
- 외국인 선원 대상 인권 침해, 범죄 피해 신고 창구 활성화 도모 -

URL복사

[군산/김주창기자] 군산해경이 관내 외국인의 인권 보호 및 범죄예방을 위해 유관기관과 머리를 맞댄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23일 오후 2시 군산수협 회의실에서 군산지방해양수산청과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군산시 수협 등 유관기관과 관내 외국인 선원 고용주·수산 종사 외국인 등이 참여한 가운데 외국인 범죄 예방을 위한 합동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날 간담회에서는 외국인 선원에 대한 인권침해임금체불 등 위법행위 예방을 위한 외국인 어선원의 근로실태를 조사하고 고용주(선주대상으로는 외국인 노동자 인권문제 예방 교육 및 당부사항을 전달한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수산 노동자들이 우리 지역에서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인권 침해 행위를 통한 부당한 대우를 차단하겠다” 며 “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상호 교류를 통해 외국인의 인권 보호와 범죄예방에 앞장 서겠다” 고 전했다.


한편 군산해경은 외국인 선원 인권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분기별로 외국인 선원 근로 실태를 조사하고 있으며외국인 선원이 부당하게 폭행감금임금 착취 등 인권 유린을 당할 시에는 수시로 신고할 수 있도록 예방 상담 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3차 국가해사안전기본계획 추진…‘해양사고·인명피해 30% 감축 목표’
[한국방송/박병태기자] 해양수산부는 18일 향후 5년간의 바다 안전에 관한 정책방향과 추진전략을 담은 ‘제3차 국가해사안전기본계획(’22~’26년)’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앞서 2011년 ‘해사안전법’ 제정에 따라 지난 10년간 시행된 1·2차 기본계획은 해사안전감독관제도 도입과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설립, 바다 내비게이션 서비스 시행 등 해사안전관리의 기반을 도입하고 체계를 갖추는데 기여했다. 해수부는 ‘국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바다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2026년까지 해양사고 및 인명피해를 2020년 대비 각 30%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이번 3차 계획을 마련, 향후 해사안전분야 전반에 대한 혁신을 선도해 나간다. 이번 3차 계획에는 ▲안전한 해양이용을 위한 제도기반 마련 ▲탈탄소·디지털화에 대응한 해사 신산업 선도 ▲공간중심의 해상교통 안전관리체계 구축 등 5대 추진전략과 67개 세부이행과제를 담았다. ◆안전한 해양이용 확보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먼저, 안전정책·해상교통·선박항법 등 해사안전의 각 영역별 주요제도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현행 해사안전법 체계를 개편한다. 기본이념과 안전대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일종의 기본법인 해사안전기본법과 수역

배너